•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탄소 포집부터 저장까지…기술 자립 나선 롯데케미칼

입력 2021-04-08 10:32

여수1공장에 탄소 포집ㆍ활용을 위한 실증 설비 설치

▲여수 1공장 CCUS(탄소 포집ㆍ활용) 실증설비 제어실(왼쪽 녹색)과 전처리, 분리 설비(오른쪽 회색) (사진=롯데케미칼)
▲여수 1공장 CCUS(탄소 포집ㆍ활용) 실증설비 제어실(왼쪽 녹색)과 전처리, 분리 설비(오른쪽 회색) (사진=롯데케미칼)

롯데케미칼이 8일 탄소 포집ㆍ활용을 위한 실증 설비를 여수 1공장에 설치했다고 밝혔다. 국내 석유화학사 최초로 기체 분리막을 사용한 이산화탄소 포집ㆍ활용 기술 개발에 나선 것이다.

지난달 중순 여수 1공장에 설치돼 실증에 들어간 기체 분리막 활용 기술은 국내 다른 업종에서 운송ㆍ판매 등 사업성이 부족해 실제 사업으로 이어지지 못했다.

롯데케미칼은 1년 동안 여수 실증 설비 운영을 통해 데이터 수집ㆍ분석, 질소산화물 영향 평가 등을 거쳐 2023년 상용화 설비를 완공할 계획이다.

설비가 완공되면 이산화탄소를 연 6만 톤 이상 추가 포집한 후 순도를 높여 자체 생산 중인 폴리카보네이트 제품의 생산 원료로 사용한다. 또 드라이아이스와 반도체 세정액 원료 등으로 제조해 인근 중소 화학사에 판매할 예정이다.

대산공장과 울산공장으로 관련 설비를 확대해 연간 20만 톤 이상의 이산화탄소를 활용하는 계획도 추진된다.

롯데케미칼은 국내 기술 강소기업과 협력해 이산화탄소 포집 상용화 기술도 공동 연구한다. 지난해에는 관련 기술의 국산화와 대ㆍ중소기업 그린 생태계 조성 협력 사례를 위해 고분자 기체 분리막 원천 기술을 가진 ㈜에어레인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황진구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대표이사는 "글로벌 환경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국내 기술로 탄소중립을 위한 변화를 끌어내는 데 의의가 있다"며 "다양한 실증 과정을 거친 후 이를 확대해 탄소중립 성장을 위한 롯데케미칼의 ‘그린프로미스 2030(Green Promise 2030)’ 활동을 적극적으로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036,000
    • -1.52%
    • 이더리움
    • 3,039,000
    • +5.89%
    • 비트코인 캐시
    • 1,201,000
    • +1.44%
    • 리플
    • 1,711
    • -0.75%
    • 라이트코인
    • 343,100
    • +1.9%
    • 에이다
    • 1,566
    • +0.38%
    • 이오스
    • 8,310
    • -1.42%
    • 트론
    • 162.2
    • -1.93%
    • 스텔라루멘
    • 636.5
    • -2.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384,000
    • +1.16%
    • 체인링크
    • 47,480
    • -1.27%
    • 샌드박스
    • 669.7
    • +2.35%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