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포스코, 기업시민 자문회의 올해 첫 개최…ESG 경영 본격 실천

입력 2021-04-08 10:00

“기업시민 실천과 ESG 경영을 통한 성과 창출의 원년 돼야”

포스코가 최근 급부상하고 있는 ESG(환경ㆍ사회ㆍ지배구조) 경영을 본격적으로 실천하기 위해 8일 CEO 자문기구인 ‘기업시민 자문회의’의 2021년 첫 회의를 개최했다.

기업시민 자문회의는 2019년 신설해 운영해 온 기업시민위원회에 안전ㆍ환경ㆍ조직문화 분야 전문가 3명을 보강하여 ESG에 대한 전략 자문을 한층 강화한 CEO 자문기구이다.

포스코는 2월 이사회 산하 전문위원회에 ‘ESG 위원회’를 신설한 바 있으며, 이번 기업시민 자문회의 확대 개편을 통해 ESG 경영의 본격 실천을 위한 거버넌스 체계를 완비했다.

기업시민 자문회의 위원으로는 서울대 명예교수인 곽수근 기업시민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하여 카이스트 경영대학원 교수인 장세진 위원, 인하대 법학대학원 교수인 김인회 위원 이외에도 3명의 외부 전문가가 신규 위원으로 추가 선임됐다.

안전분야 전문가로는 노동부 산업안전과장 및 산재예방보상정책관 등을 역임한 문기섭 전(前) 대한상의 인력개발사업단장이, 환경분야 전문가로는 국민연금 책임투자 분과위원장과 환경경영학회장 등을 역임한 김종대 인하대 경영학과 교수가, 그리고 조직문화 전문가로는 한국인사관리학회 회장을 역임한 유규창 한양대 경영대학 학장이 새롭게 참여했다.

기업시민 자문회의 위원과 포스코 관계자 등이 참석한 2021년 첫 회의에서는 올해 본격적으로 추진할 기업시민 추진방향에 대한 설명을 시작으로 2020 기업시민 보고서 발간 계획을 공유하고, 포스코 안전실행 전략 등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모색했다.

참석자들은 “2021년은 기업시민 실천과 ESG 경영을 통한 성과 창출의 원년이 되어야 한다”는데 뜻을 같이하고, 기업시민을 포스코의 지속 가능한 문화로 뿌리내리기 위한 실천 방안과 ESG 경영 체계 고도화 등에 대한 전략 자문을 수행했다.

포스코는 향후 분기마다 기업시민 자문회의를 개최하여 기업시민 실천성과 점검 및 산업안전보건 관련 이슈에 대한 전략 자문과 함께 ESG 경영도 본격화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759,000
    • -4.72%
    • 이더리움
    • 2,729,000
    • -4.91%
    • 비트코인 캐시
    • 1,173,000
    • -4.17%
    • 리플
    • 1,641
    • -8.22%
    • 라이트코인
    • 320,500
    • -7.93%
    • 에이다
    • 1,508
    • -5.81%
    • 이오스
    • 8,275
    • -8.11%
    • 트론
    • 160.4
    • -10.04%
    • 스텔라루멘
    • 622.8
    • -8.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370,500
    • -7.63%
    • 체인링크
    • 46,790
    • -7.89%
    • 샌드박스
    • 608.1
    • -13.5%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