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서울 마지막 집장촌 정비…영등포 역세권에 상업·업무·주거시설 조성

입력 2021-04-08 09:00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 도심역세권 도시정비형 재개발구역 위치도. (자료제공=서울시 )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 도심역세권 도시정비형 재개발구역 위치도. (자료제공=서울시 )

서울시는 7일 제4차 도시계획위원회(이하 도계위)를 열고 영등포구 영등포 도심역세권 도시정비형 재개발구역 정비구역 및 정비계획 결정(안)을 수정가결 했다고 8일 밝혔다.

영등포 도심 역세권 도시정비형 재개발구역(영등포동4가 431-6번지 일대)에는 노후‧불량한 건축물과 도심에 맞지 않는 시설이 조성돼 있다. 서울 3도심(한양도성·강남·영등포)의 하나로 중심지 기능이 필요한 곳이지만 집창촌, 노후된 공장이 혼재하고 있다. 총 112개 동의 건축물 중 성매매 관련 시설과 공장·창고가 각각 44.7%, 20.5%를 차지한다.

이번 심의에선 영등포 상업·업무중심의 고밀개발을 위해 높이를 150m로 결정하고, 도심공동화 방지를 위해 주거용도를 도입할 수 있게 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사실상 서울에 마지막으로 남아 있었던 집창촌이 정비되고, 영등포가 서울의 도심과 서남권의 중심으로 도약하는 데 탄력을 받게 될 것"이라며 "다만 이번 정비계획안은 향후 사업계획을 수립할 때 지침이 되는 공공정비계획으로 개발용도 및 공공시설 부담계획 등 구체적인 사업계획은 주민 제안을 통해 확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도계위에선 영등포구 문래동1~3가 일대 도시정비형 재개발 정비구역 및 정비계획 변경, 경관심의안도 수정가결 됐다.

문래동1~3가 일대 도시정비형재개발구역은 애초 18만㎡ 수준의 대규모 정비구역(2개소)을 전면철거하는 방식으로 정비계획이 결정됐다. 산업부지와 주거복합 부지를 별도로 조성하는 계획이었다. 하지만 대규모 구역 지정으로 1000명 이상의 토지 등 소유자가 합의해 사업을 추진하긴 쉽지 않았다. 결국 사업은 장기간 지체됐고, 최근 지역 여건 변화를 반영한 개발이 이뤄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졌다.

이에 구역 내 지역 특성과 계획 실현성, 주민 의견 등을 고려해 정비구역을 5개소로 세분화했다. 경인로변은 중·소규모 블록 단위로 개발하는 일반정비형, 문래철공소·창작촌 일대는 필지 단위 공동개발을 유도하는 소단위 관리 방식의 정비계획을 수립했다. 기존 기계금속 및 문화 산업종사자들을 위한 임대산업공간 확보방안도 마련했다.

이번 정비계획안은 향후 사업지구별로 사업계획을 수립할 때 지침이 되는 공공정비계획이다. 구체적인 사업계획은 주민제안을 통해 확정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8,711,000
    • -6.12%
    • 이더리움
    • 2,676,000
    • -6.99%
    • 비트코인 캐시
    • 1,173,000
    • -5.89%
    • 리플
    • 1,597
    • -12.45%
    • 라이트코인
    • 315,400
    • -8.84%
    • 에이다
    • 1,487
    • -8.94%
    • 이오스
    • 8,050
    • -11.81%
    • 트론
    • 156.7
    • -13.85%
    • 스텔라루멘
    • 613
    • -12.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366,100
    • -10.84%
    • 체인링크
    • 46,180
    • -9.63%
    • 샌드박스
    • 592.9
    • -16.07%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