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제프 베이조스, 바이든 법인세율 인상 지지 표명

입력 2021-04-07 10:23

“민주당과 공화당, 힘 합쳐야 할 때” 밝혀

▲2019년 6월 6일(현지시간)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가 미국 라스베이거스 행사에 참석해 연설을 하고 있다. 라스베이거스/AP뉴시스
▲2019년 6월 6일(현지시간)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가 미국 라스베이거스 행사에 참석해 연설을 하고 있다. 라스베이거스/AP뉴시스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가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법인세율 인상 계획을 공개 지지했다.

6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베이조스 CEO는 이날 메시지를 내고 “미국 인프라에 과감하게 투자하려는 바이든 행정부의 입장을 지지한다”며 “이번 인프라 투자에 포함된 세부사항과 지급 방식에 대해 모든 면에서 양보가 필요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밝혔다.

또 “과거에도 민주당과 공화당은 인프라 투자를 지지해 왔고, 이젠 협심해야 할 때”라며 “아마존은 법인세율 인상을 지지하며 미국에 진전이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바이든 정부는 법인세율을 현 21%에서 28%로 인상할 계획을 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2월 바이든 대통령은 JP모건체이스와 월마트 등 주요 기업 CEO들과 만나 논의하기도 했다. 당시 CEO 모임인 비즈니스라운드테이블의 조슈아 볼튼 회장은 “정책 입안자들은 회복 기간 일자리 창출과 경제 성장에 새로운 장벽을 만드는 것을 피해야 한다”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내비쳤다.

WSJ는 “지난 수년간 민주당 대선 후보를 비롯한 비판론자들은 아마존이 많은 수익과 대조적으로 적은 납세 책임을 지는 것을 지적했다”며 “바이든 대통령이 최저 법인세율을 작년 적용했다면 아마존의 세금은 신고 기준의 두 배는 됐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3,624,000
    • +5.89%
    • 이더리움
    • 5,426,000
    • +8.35%
    • 비트코인 캐시
    • 598,500
    • +9.12%
    • 리플
    • 1,030
    • +6.92%
    • 라이트코인
    • 200,800
    • +9.73%
    • 에이다
    • 1,787
    • +10.99%
    • 이오스
    • 4,051
    • +3.24%
    • 트론
    • 113.7
    • +9.01%
    • 스텔라루멘
    • 358.2
    • +10.2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0,000
    • +37.84%
    • 체인링크
    • 25,460
    • +14.32%
    • 샌드박스
    • 6,865
    • +1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