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北, 도쿄올림픽 불참 공식화…“코로나 상황서 선수 보호 위해”

입력 2021-04-06 14:50 수정 2021-04-06 14:52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이유로 올해 7월 개막 예정인 도쿄올림픽에 참가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북한 체육성이 운영하는 '조선체육' 홈페이지는 6일 "조선 올림픽위원회는 총회에서 악성 바이러스 감염증에 의한 세계적인 보건 위기 상황으로부터 선수들을 보호하기 위하여 위원들의 제의에 따라 제32차 올림픽 경기대회에 참가하지 않기로 토의 결정했다"고 공개했다. 사진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남북 선수단 공동기수인 남측 원윤종, 북측 황충금이 한반도기를 앞세우고 동시 입장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이유로 올해 7월 개막 예정인 도쿄올림픽에 참가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북한 체육성이 운영하는 '조선체육' 홈페이지는 6일 "조선 올림픽위원회는 총회에서 악성 바이러스 감염증에 의한 세계적인 보건 위기 상황으로부터 선수들을 보호하기 위하여 위원들의 제의에 따라 제32차 올림픽 경기대회에 참가하지 않기로 토의 결정했다"고 공개했다. 사진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남북 선수단 공동기수인 남측 원윤종, 북측 황충금이 한반도기를 앞세우고 동시 입장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이유로 올해 7월 개막 예정인 도쿄올림픽에 참가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북한 체육성은 6일 '조선체육' 홈페이지를 통해 "(북한) 올림픽위원회는 총회에서 악성 바이러스 감염증에 의한 세계적인 보건 위기 상황으로부터 선수들을 보호하기 위하여 위원들의 제의에 따라 제32차 올림픽 경기대회에 참가하지 않기로 토의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남북·북미·북일 대화 재개의 계기로 예상됐던 북한의 도쿄올림픽 참가는 무산됐다.

총회는 지난달 25일 평양에서 화상회의 방식으로 열렸다. 당시 북한은 총회에서 '조선올림픽위원회의 지난해 사업총화와 올해 사업 방향'을 논의했다고 보도했지만, 올림픽 불참 결정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북한은 이 총회에서 체육 선진국 대열에 들어서기 위한 과업과 방도를 언급하며 "새로운 5개년 계획기간 국제경기들에서 메달 획득 수를 지속적으로 늘이며 온 나라에 체육 열기를 고조시켜야 할 것"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이외에도 전문체육기술 발전 토대 마련과 대중체육활동 조직 등의 실무 문제를 토의했다.

총회에는 김일국 올림픽위원장 겸 체육상이 보고자로 나섰고 올림픽위원회 위원과 체육 및 연관 부문 간부들이 참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5,009,000
    • -6.61%
    • 이더리움
    • 2,979,000
    • +3.26%
    • 비트코인 캐시
    • 1,115,000
    • -5.11%
    • 리플
    • 1,556
    • -9.59%
    • 라이트코인
    • 333,100
    • +1.74%
    • 에이다
    • 1,451
    • -8.57%
    • 이오스
    • 7,695
    • -5.93%
    • 트론
    • 146.1
    • -10.81%
    • 스텔라루멘
    • 578.8
    • -9.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362,300
    • -4.36%
    • 체인링크
    • 44,300
    • -5.34%
    • 샌드박스
    • 600
    • -13.74%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