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또 평양 주택건설현장 시찰…미사일 발사 6일만

입력 2021-04-01 08:02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함경남도 신포와 홍원군 등 동해안 태풍 피해 복구 현장을 연달아 시찰했다고 조선중앙TV가 15일 보도했다. 조선중앙TV 화면 캡처.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함경남도 신포와 홍원군 등 동해안 태풍 피해 복구 현장을 연달아 시찰했다고 조선중앙TV가 15일 보도했다. 조선중앙TV 화면 캡처.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양 주택단지 건설 현장을 시찰했다.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 이후 6일 만이다.

연합뉴스는 1일 조선중앙통신을 인용해 김 위원장이 "당중앙위원회 비서들과 함께 또다시 공사장 현지를 돌아보셨다"면서 "현장을 차지하고 있는 시공 단위들의 전개 모습을 돌아보며 시공 분담구역을 요해(파악)하셨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의 시찰 일자를 밝히지 않았지만, 북한 매체들이 통상 그의 공개 활동을 다음 날 보도했다는 점에서 전날 이뤄졌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시찰은 북한이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지난달 25일 주택단지 시찰 이후 6일 만이다.

김 위원장은 "800세대 다락식 주택구 건설은 새로운 형식의 주택들로 도시의 면모를 일신하고 인민들에게 발전된 생활환경과 조건을 제공해주려는 당 중앙의 구상과 의도가 비껴있는 대상 건설"이라며 자신이 "늘 관심을 가지고 직접 공사에 대한 조직지도 사업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민 생활문제를 해결하는 데서 절실한 문제의 하나인 주택건설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인식하고 평양시 5만 세대 건설과 함께 지방건설에서도 변혁적인 실천을 이룩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이 일주일도 안 되는 사이에 잇달아 평양 시내 주택건설 현장을 시찰한 것은 주택난 해결 등 직접 주민들의 삶을 챙기는 모습을 보이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은 지난 1월 제8차 노동당대회에서 평양에 올해 1만 세대, 2025년까지 5만 세대 주택을 건설하겠다는 건설 목표를 내건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803,000
    • -0.29%
    • 이더리움
    • 2,372,000
    • -0.29%
    • 비트코인 캐시
    • 511,500
    • -1.35%
    • 리플
    • 683
    • -2.37%
    • 라이트코인
    • 138,900
    • -2.32%
    • 에이다
    • 1,354
    • -3.35%
    • 이오스
    • 4,085
    • -2.13%
    • 트론
    • 63.66
    • -1.73%
    • 스텔라루멘
    • 297.3
    • -4.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3,900
    • -1.03%
    • 체인링크
    • 18,050
    • -4.19%
    • 샌드박스
    • 701
    • +19.9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