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북한, 핵탄두 미사일 개발 위해 가상화폐 해킹…3600억 원 탈취

입력 2021-04-01 07:00 수정 2021-04-01 07:06

▲북한이 지난 25일 새로 개발한 신형전술유도탄 시험발사를 진행했다며 탄도미사일 발사를 공식 확인했다. 이번 신형전술유도탄은 탄두 중량을 2.5t으로 개량한 무기체계이며, 2기 시험발사가 성공적으로 이뤄졌다고 자평했다고 조선중앙TV가 26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25일 새로 개발한 신형전술유도탄 시험발사를 진행했다며 탄도미사일 발사를 공식 확인했다. 이번 신형전술유도탄은 탄두 중량을 2.5t으로 개량한 무기체계이며, 2기 시험발사가 성공적으로 이뤄졌다고 자평했다고 조선중앙TV가 26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북한이 핵·미사일 개발을 위해 가상화폐 거래소와 금융기관 등에 대한 사이버 공격을 멈추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31일(현지시각)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는 전문가패널 보고서를 통해 북한이 2019년부터 2020년 11월까지 3억1640만 달러(약 3575억 원) 상당의 가상자산을 훔쳤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북한과 연계된 해커들이 핵·미사일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금융기관과 가상화폐 거래소를 대상으로 (해킹)작전을 계속했다”고 했다.

전문가패널은 지난해 9월 한 가상화폐 거래소를 대상으로 2억8100만 달러 상당을 탈취한 해킹 사건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 사건은 같은 해 10월 2300만 달러를 가로챈 두 번째 해킹과 연계된 것으로 추정된다.

북한은 훔친 가상화폐를 중국 소재 비상장 가상화폐 거래소들을 통해 실제 화폐로 바꾸는 돈세탁에 나선 것으로 조사됐다. 공격을 주도한 것은 북한 정찰총국으로 지목됐다. 전문가패널은 “정찰총국이 가상자산과 가상자산 거래소, 그리고 글로벌 방산업체들을 겨냥해 악의적인 활동을 펼쳤다”고 지적했다.

전문가패널은 정찰총국과 연계된 것으로 알려진 라자루스, 킴수키 등 해킹 조직에 대해서도 조사 중이다. 북한은 또 합작회사의 해외 계정, 홍콩 소재 위장회사, 해외 은행 주재원, 가짜 신분, 가상사설망(VPN) 등을 활용해 국제 금융시스템에 접근해 불법 수익을 올렸다고 한 회원국이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5,198,000
    • -5.91%
    • 이더리움
    • 3,049,000
    • +6.72%
    • 비트코인 캐시
    • 1,149,000
    • -0.43%
    • 리플
    • 1,554
    • -7.55%
    • 라이트코인
    • 341,600
    • +6.12%
    • 에이다
    • 1,456
    • -6.06%
    • 이오스
    • 7,985
    • -1.18%
    • 트론
    • 146.1
    • -8.86%
    • 스텔라루멘
    • 582.7
    • -7.01%
    • 비트코인에스브이
    • 369,900
    • -0.65%
    • 체인링크
    • 45,330
    • -2.05%
    • 샌드박스
    • 600.5
    • -11.95%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