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종합2보] ‘상공의 날’ 8년 만에 찾은 대통령…“상의 의견 최우선으로 듣겠다”

입력 2021-03-31 16:06 수정 2021-03-31 16:08

상공인ㆍ근로자 248명, 훈장ㆍ대통령표창 등 수상

▲대한상공회의소가 31일 서울 종로구 대한상의회관에서 개최한 ‘제48회 상공의 날 기념식’에서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대한상공회의소)
▲대한상공회의소가 31일 서울 종로구 대한상의회관에서 개최한 ‘제48회 상공의 날 기념식’에서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대한상공회의소)

문재인 대통령이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가 개최한 상공의 날 기념식에서 ‘따뜻한 자본주의’를 강조했다. 대통령이 상공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것은 2013년 이후 8년 만이다. 기념식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기업의 역할이 강조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31일 오전 ‘제48회 상공의 날 기념식’에서 "단기매출, 영업이익 등 재무적 성과 중심에서 환경, 사회, 지배구조와 같은 비재무적 성과를 중시하는 ESG라는 따뜻한 자본주의의 시대를 열어야 할 때"라며 기업의 역할을 강조했다.

이어 "2050 탄소 중립과 고용안전망, 사회안전망, 한국판 뉴딜은 환경ㆍ경제ㆍ사회가 함께 발전하는 기업이 꿈꾸는 미래이자 국민 모두가 꿈꾸는 미래"라며 "올해를 모두를 위한 ESG 원년으로 삼고 많은 기업이 참여하도록 돕겠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을 만난 자리에서 경제계와 협력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문 대통령은 최 회장에게 “대한상의를 통해 수집되는 기업 의견을 최우선적으로, 정례적으로 협의해서 함께 해법을 모색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친히 와주셔서 감사하다”며 “경제 회복을 위해 다양하게 기업의 의견을 수렴해 나가고 사업 보국을 기업 정신에 가장 중요한 덕목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유영민 청와대 비서실장과 이호승 정책실장 등을 소개하면서 “과거 음습하게 모임이 이뤄져 정경유착으로 비치는 게 잘못”이라며 “공개적으로 해법을 모색하는 것은 함께 힘을 모으는 협력 과정”이라고 했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경제발전에 기여한 상공인과 근로자 248명에게 훈장과 산업포장, 대통령표창 등이 수여됐다.

금탑산업훈장은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김무연 ㈜평화 회장, 권인욱 ㈜피유시스 대표이사가 받았다.

수상자들은 첨단 IT 산업과 전통산업 등에서 한 자리를 묵묵히 지키면서 국가 경제와 산업 발전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사회공헌도 적극적으로 실천했다는 평가다.

나혁휘 ㈜아이티엠반도체 대표이사 등 15명은 대통령표창을 받았고, 배민욱 ㈜대진기계 부사장 등 15명은 국무총리 표창을 받았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코로나19 이후 도약을 위한 기업의 역할이 강조됐다.

최 회장은 인사말에서 "올해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되고 경제 재기의 조짐이 보이면서 기나긴 터널의 끝에 희미한 빛들이 보이는 것 같다"며 "일상을 향한 회복의 여정이 시작됐기 때문에 그 어느 때보다 우리 사회가 기대하는 기업의 역할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변화 속에서 기회를 포착하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기업인이 혁신 주체로서 경제의 원동력이 된다"며 "길을 모색하면 길을 찾게 되고 그 길이 모두의 안녕을 향할 때 상공인들은 정부 지원과 국민 격려로 경제의 힘찬 반등을 이뤄낼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 자리에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대한ㆍ서울상의 신임 회장단, 중소상공인 대표, 수상자 대표 등 60여 명이 참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8,805,000
    • -1.86%
    • 이더리움
    • 3,015,000
    • +4.94%
    • 비트코인 캐시
    • 1,182,000
    • +0%
    • 리플
    • 1,668
    • -5.39%
    • 라이트코인
    • 331,700
    • -0.12%
    • 에이다
    • 1,552
    • +0%
    • 이오스
    • 8,140
    • -2.92%
    • 트론
    • 160.1
    • -2.91%
    • 스텔라루멘
    • 626.2
    • -2.58%
    • 비트코인에스브이
    • 381,900
    • +0.24%
    • 체인링크
    • 46,840
    • -3.12%
    • 샌드박스
    • 660
    • +1.62%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