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국경 가겠다” 트럼프, 바이든 정책 ‘태클’ 본격화

입력 2021-03-28 17:18

폭스뉴스와 인터뷰서 현 이민 정책 비판
“2019년 제정한 정책 유지해 이민자들 멕시코에 대기시켜야”

▲9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차에서 내려 지지자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뉴욕/로이터연합뉴스
▲9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차에서 내려 지지자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뉴욕/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조 바이든 행정부의 정책에 반기를 들기 시작했다. 제일 먼저 국경 정책을 문제 삼으며 조만간 멕시코 국경에 직접 가겠다는 약속도 했다.

27일(현지시간) 트럼프 전 대통령은 미국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의 멕시코 이민자 잔류 정책은 매우 나쁜 결정”이라며 “이제 많은 사람이 내가 국경을 방문하기를 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몇 주 내로 남쪽 국경을 방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2019년 트럼프 전 행정부 시절 미국은 이민자 보호 프로토콜(MPP)을 새로 제정했다. 과거 미국 본토로 넘어오려는 멕시코 이민자들은 미국 내 임시 거처에서 머무를 수 있었지만, MPP는 이들을 멕시코에서 기다리게 하고 이후 자격이 없으면 돌려보내는 것이 핵심이었다. 이는 미국 내에서 반인륜적이라는 비난을 받았고, 지난해 워싱턴D.C.의 컬럼비아 연방지방법원은 부모 없이 홀로 국경을 넘은 아동들까지 추방하는 것은 합리적이지 않다는 판결을 내렸다.

바이든 대통령도 당시 이를 비난했고, 대통령 당선과 함께 비시민권자 추방 정책을 100일간 유예하라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하지만 이마저도 텍사스주 연방법원으로부터 합리적이지 않다는 이유로 일시 중단 조치를 당해 새로운 결정을 내려야 하는 상황이다.

현재 이민 문제의 핵심은 미국 국경 인근에 멕시코 시민들이 넘쳐난다는 점이다. 세관국경보호국(CBP)에 따르면 지난달 미국으로 넘어온 이민자만 10만 명을 넘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바이든 정부가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이민자들이 멕시코에서 대기하게 하는 기존 정책을 유지하고 국경장벽을 완성하는 것”이라며 “지금도 수천 명의 사람이 올라오고 있고, 향후 수백만 명이 쏟아져 들어와 우리나라를 파괴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바이든 행정부는 멕시코 이민자의 현지 대기와 관련해 멕시코 정부와 협상을 진행 중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주 첫 기자회견에서 “멕시코 정부는 미국으로 넘어오려던 자국민 전부를 돌려받는 것을 거부하고 있다”며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1,272,000
    • -2.66%
    • 이더리움
    • 3,567,000
    • -4.06%
    • 비트코인 캐시
    • 605,000
    • -0.74%
    • 리플
    • 1,142
    • -1.38%
    • 라이트코인
    • 179,400
    • -2.23%
    • 에이다
    • 2,593
    • -3.21%
    • 이오스
    • 4,704
    • -2.06%
    • 트론
    • 104.6
    • -2.7%
    • 스텔라루멘
    • 326
    • -2.1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8,700
    • +1.54%
    • 체인링크
    • 28,830
    • -1.2%
    • 샌드박스
    • 756.4
    • -4.4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