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창업주 신춘호 회장 별세…향년 92세

입력 2021-03-27 09:22 수정 2021-04-30 16:02

▲신춘호 농심 회장. (사진제공=농심 )
▲신춘호 농심 회장. (사진제공=농심 )

‘라면왕’ 농심 창업주 신춘호 회장이 27일 별세했다. 향년 92세.

농심 측은 "신 회장이 이날 오전 3시 38분 지병으로 별세했다"고 밝혔다.

신 회장은 1965년 농심을 창업해 신라면과 짜파게티, 새우깡 등 국민적인 사랑을 받아온 제품을 개발했다.

특히 세계 5위 라면 회사를 일구며 국내 라면 시장을 키운 장본인으로 불린다. 신 회장의 역작인 신라면은 전 세계 100여 개국에 수출되고 있다고 농심은 밝혔다.

장례식장은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1호실이고 발인은 오는 30일 오전 5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898,000
    • -9.57%
    • 이더리움
    • 4,023,000
    • -9.23%
    • 비트코인 캐시
    • 1,275,000
    • -12.67%
    • 리플
    • 1,820
    • +0.66%
    • 라이트코인
    • 335,600
    • -9.32%
    • 에이다
    • 2,487
    • -10.86%
    • 이오스
    • 11,070
    • -12.14%
    • 트론
    • 138.5
    • -7.73%
    • 스텔라루멘
    • 775
    • -12.21%
    • 비트코인에스브이
    • 331,100
    • -12.43%
    • 체인링크
    • 44,930
    • -11.21%
    • 샌드박스
    • 450
    • -15.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