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방통위, ‘박사방’ 등 불법 촬영물 유통 웹하드 업체 등록취소 의결

입력 2021-03-24 15:44 수정 2021-03-25 17:12

방송통신위원회는 24일 제10차 위원회를 열고 웹하드 업체 더블아이소프트의 등록취소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요청하기로 의결했다.

방통위는 작년 특수유형부가통신사업자 중 매출액 규모 등을 고려해 29개 사업자를 대상으로 불법 음란정보 유통방지 관련 기술적 조치 의무에 대해 현장점검을 했다.

이 중에서 스피드커뮤니케이션, 클로버윙, 더블아이소프트 등 3개 업체가 법을 위반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재발 방지 대책 수립 등 시정명령과 70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특히 더블아이소프트에 대해서는 위반 행위 중대성을 고려해 등록취소를 의결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이 업체가 특정 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폐쇄적인 방식으로 클럽을 운영하면서 ‘박사방’ 영상을 비롯한 상당한 양의 불법 촬영물과 성착취물을 유통해왔다며 방통위에 과태료 부과 처분을 요청했다. 이 업체는 방통위의 현장 조사도 2차례 거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350,000
    • -0.96%
    • 이더리움
    • 3,070,000
    • -1.76%
    • 비트코인 캐시
    • 1,333,000
    • -7.81%
    • 리플
    • 2,033
    • -1.17%
    • 라이트코인
    • 402,700
    • +0.37%
    • 에이다
    • 1,800
    • -1.48%
    • 이오스
    • 10,410
    • -4.32%
    • 트론
    • 209
    • -0.24%
    • 스텔라루멘
    • 787.8
    • +0.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510,500
    • -9.08%
    • 체인링크
    • 53,550
    • +0.37%
    • 샌드박스
    • 871.2
    • +0.39%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