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북한, 바이든 행정부 접촉 시도에 묵묵부답”

입력 2021-03-14 17:28

미국, 한국 등 동맹국과도 연락 취해
“블링컨 국무장관의 아시아 순방길 최고 의제될 것”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1월 8일 8차 노동당 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평양/AP뉴시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1월 8일 8차 노동당 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평양/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지난달 북한과 접촉하려 했지만, 아무런 답변을 얻지 못했다. 주요 외신들은 관련 소식을 잇달아 타전하며 향후 대북정책 방향에 대한 전망을 조심스럽게 내놓고 있다.

1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바이든 행정부의 고위 관계자를 인용해 지난달 정부가 북한과 접촉을 시도했으나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2월 중순부터 뉴욕을 포함한 여러 채널을 통해 북한 정부와 연락하기 위한 노력이 있었다”며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 임기 말을 포함해 최근 1년 넘도록 미국과 북한 사이에 활발한 대화가 없었다”고 말했다.

관련 소식에 주요 외신들의 보도가 뒤따르는 등 미국 현지에서도 관심을 두는 모양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2일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연설하고 있다. 워싱턴D.C./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2일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연설하고 있다. 워싱턴D.C./AP뉴시스
CNN방송도 고위급 관계자를 인용해 해당 사실을 확인했다. CNN은 “바이든 행정부는 여러 채널을 통해 북한에 접근하라는 지시를 시작했다”며 “접촉 과정에서 행정부는 대북 정책에 경험 있는 전직 공무원과 협의했고, 한국과 일본 등 동맹국들과도 연락을 취했다”고 설명했다. 나아가 관계자들이 향후 몇 주 내로 관련 정책이 마무리되기를 바라고 있다고 전했다.

정치 전문매체 더힐은 “북한에 대한 바이든 행정부의 접근 방식이 정확히 어떠한지는 불분명하다”고 지적하며 “바이든 대통령은 과거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를 ‘깡패(thug)’라고 칭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USA투데이는 과거 바이든 대통령이 대선 후보 시절 트럼프 전 정부의 대북정책을 비판한 점을 거론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당시 북미 정상회담이 “사진 촬영용 기획이자 허영 가득한 프로젝트”라며 깎아내렸다. USA투데이는 “바이든 정부는 북한 정부에 조용히 손을 내밀었지만, 북한은 아직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는다”며 “이는 트럼프 정부가 4년간 핵보유국과 은둔형 외교를 펼친 데 따른 결과”라고 비판했다. 이어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이 14일 아시아 순방길에 오른다”며 “한국과 일본의 외교수장들을 만나는 동안 북한은 회담의 최고 의제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백악관 측은 해당 보도에 대해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1.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253,000
    • +1.89%
    • 이더리움
    • 5,266,000
    • +1.54%
    • 비트코인 캐시
    • 725,000
    • +1.12%
    • 리플
    • 1,214
    • +0.5%
    • 라이트코인
    • 250,400
    • -0.56%
    • 에이다
    • 1,991
    • +0.35%
    • 이오스
    • 5,005
    • +1.38%
    • 트론
    • 120.1
    • +1.61%
    • 스텔라루멘
    • 416.6
    • -1.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6,800
    • +0.16%
    • 체인링크
    • 31,170
    • +0.84%
    • 샌드박스
    • 8,370
    • -6.3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