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사퇴 후 첫 발언 “LH 투기는 망국의 범죄”…‘장외정치’ 신호?

입력 2021-03-08 06:5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전격적으로 사의를 표명한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청사를 나서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윤 총장의 사의를 한 시간여 만에 수용했다. (연합뉴스)
▲전격적으로 사의를 표명한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청사를 나서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윤 총장의 사의를 한 시간여 만에 수용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투기 사건을 공개 비판하고 나서면서 정치 행보를 본격화하고 있다.

윤석열 전 총장은 8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LH 직원 투기에 대해 “공적 정보를 도둑질해서 부동산 투기하는 것은 망국의 범죄”라면서 “이런 말도 안 되는 불공정과 부정부패에 얼마나 많은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나”라며 되물었다.

그러면서 ‘검찰의 직접 수사 필요성’을 강조하며, 자신의 과거 수사 경험을 부각하기도 했다. 사표가 수리된 지 사흘 만에 내놓은 첫 공개 발언에 사람들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윤 전 총장의 첫 발언이 ‘LH 투기’ 관련 문제라는 데 법조계에서는 의외라는 반응이다. 사퇴의 이유이자 검찰의 최대 현안인 ‘중수청 입법을 막는 데 힘을 쏟겠다’던 각오와는 거리가 있다는 것이다.

‘정치 본색’을 너무 빨리 드러낸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LH 투기 사건은 올 초 출범한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이 이제 막 수사를 맡아 당장 검찰과 직접 관련된 사안이 아니기 때문이다. 특히 야당이 4월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LH 투기 사건을 정치적 카드로 활용하고 있는 상황에서 윤 전 총장이 이에 적극 가담하고 나선 것은 정치적 의도를 의심받을 수 있다.

실제 윤 전 총장은 언론 인터뷰에서 LH 투기 문제와 함께 재·보궐 선거를 언급했다. 그는 “4월 재·보궐 선거를 의식해서 조사 수사를 얼버무려서는 안 된다”면서 “여든 야든 책임 있는 정치인이라면 신속하고 대대적인 수사를 촉구해야 한다”며 정치권에 조언하기도 했다.

이같은 발언에 제3지대에서 정치활동 계획을 시사한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윤 전 총장이 부동산 이슈를 건드린 것은 앞으로 정치 현안 전반으로 확대될 수 있음을 시사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정치인’으로 변신했다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특히 윤 전 총장이 재직 중 목소리를 높였던 ‘정치적 중립’ 발언이 무색해지면서 여권의 비판을 받아온 주요 사건 수사에 대한 검찰의 부담도 커질 수밖에 없게 됐다.

법조계 한 관계자는 “LH 발언은 정치·사회 전반적인 사안에 대한 평론 아니겠나”라며 “장외정치를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조규성, 생각 좀 하고 살아" 악플 세례…김건희 여사와 찍은 사진 불똥
  • '카타르 스타' 조규성, '유퀴즈' 출연 확정…유재석 만난다 "녹화는 아직"
  • ‘英 인간 문어’가 예측한 4강은 …“모로코 또 기적”
  • 이범수, 갑질·학생차별 의혹에…신한대 총장 “전수조사”
  • 이승기, 정신과 상담 고백 재조명…변호사 “후크 대표, 사기죄 성립 여지 있어”
  • 폭락하는 위믹스 시세…위메이드 "130억 원 어치 사들여 소각"
  • 시민단체 “수능 수학 킬러문항, 교육과정 벗어났다”…평가원 “문제 없어”
  • 민주노총, 화물연대 파업 종료에 14일 총파업 철회
  • 오늘의 상승종목

  • 12.0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64,000
    • -0.1%
    • 이더리움
    • 1,688,000
    • -0.71%
    • 비트코인 캐시
    • 146,800
    • -1.28%
    • 리플
    • 516.7
    • -1.02%
    • 솔라나
    • 18,160
    • -0.22%
    • 에이다
    • 416.1
    • -0.43%
    • 이오스
    • 1,374
    • +0.22%
    • 트론
    • 73.25
    • +1.5%
    • 스텔라루멘
    • 113.9
    • +0.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950
    • -0.87%
    • 체인링크
    • 9,140
    • -1.61%
    • 샌드박스
    • 774.7
    • -1.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