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사조산업 소액주주, 소액주주운동 시작…“오너리스크 해소”

입력 2021-03-05 17:26

감사위원 분리선출하는 상법 개정에 따라 대주주 일방 경영 견제하기 위한 소액주주운동 시작

▲사조산업 CI
▲사조산업 CI

사조산업 소액주주연대(이하 주주연대)가 법무법인과 법률자문계약을 체결하고 대주주 견제에 나섰다. 주주연대는 대주주 일방경영을 견제할 수 있는 개정 상법이 마련된 만큼 회사가치를 훼손할 수 있는 대주주의 의사결정을 적극 감시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주주연대는 법무법인 원앤파트너스와 사조산업 경영 참여를 위한 법률자문계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사조산업 주주연대는 이번 계약과 함께 소액주주들의 주식보유 현황 파악, 소송비용 모집 등 실무 활동에 돌입했다.

주주연대 송종국 대표는 “사조산업이 92% 소유한 캐슬렉스 서울의 56만 평 부지 일부 2400평이 2011년 하남시에 160억 원에 수용되었고, 충북 30만 평, 동탄 3만 평, 서대문 사옥, 삼성동 빌딩, 계열사 등이 보유한 총 부동산의 가치를 시가로 평가하면 4조~6조 원에 달하지만, 시가총액은 1900억 원 수준에 불과하다”며 “오너 리스크로 회사가치가 훼손되어 있는 사조산업에 대한 경영감시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주주연대는 “사조그룹 오너 일가가 변칙적 상속을 위해 비이성적으로 저평가된 회사의 자산가치를 방치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주주연대는 애초 사조산업 소유였던 캐슬렉스 제주 골프장을 주지홍 부사장(주진우 회장의 장남)이 수천만 원에 불과한 돈으로 인수한 것이 레버리지 편법경영 승계의 시발점이라고 밝혔다.

송 대표는 “캐슬랙스 제주는 사조그룹의 상장사들로부터 수백억 원의 부당 대여금을 지원받아 부실을 내면서도 승계를 위한 계열사 지분매입에 이 자금들을 활용했다”며 “사조대림은 캐슬렉스 제주에 지원한 대여금 중 237억 원을 손실충당금으로 처리하기까지 했다”고 말했다.

사조산업은 또 지난달 26일 캐슬렉스 서울(사조산업 지분 92%) 골프장을 캐슬렉스 제주 골프장과 합병할 계획을 공시하면서 소액주주들이 반발하고 있다.

송 대표는 “오너 일가 개인회사(캐슬렉스 제주)의 손실을 상장사인 사조산업 주주들에게 떠넘기고, 캐슬렉스 서울 지분 25%를 주 부사장과 그의 개인회사로 가져가려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주주연대는 소액주주들의 주식 보유현황을 파악하는 한편 향후 임시주주총회 개최 등을 통해 회사 경영을 감시하고 이번 합병의 문제점을 적극 지적할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2,639,000
    • -2.39%
    • 이더리움
    • 2,864,000
    • -0.76%
    • 비트코인 캐시
    • 1,228,000
    • +2.08%
    • 리플
    • 1,794
    • +3.4%
    • 라이트코인
    • 341,500
    • -1.78%
    • 에이다
    • 1,618
    • +0.94%
    • 이오스
    • 9,035
    • +2.9%
    • 트론
    • 179.6
    • -1.1%
    • 스텔라루멘
    • 688.6
    • +0.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408,100
    • -3.34%
    • 체인링크
    • 50,600
    • +7.59%
    • 샌드박스
    • 703.5
    • -3.63%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