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추미애 “윤석열 정치 야망, 소문 파다했다” 맹비난

입력 2021-03-04 21:57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4일 사퇴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맹비난을 쏟아냈다.

추 전 장관은 4일 MBC 라디오 ‘표창원의 뉴스하이킥’에 출연해 “그분의 정치 야망은 이미 소문이 파다했다”며 “이 정권으로부터 탄압을 받는 피해자 모양새를 극대화한 다음에 나가려고 계산을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면서 대선에 참여하는 명분으로 삼는 이런 해괴망측한 일이 없다”면서 “아마 윤 사단을 만들 때부터 권력 야심을 갖고 본인의 정치적 행보까지 계산해 하나의 세력으로 키운 것 아닌가 의심이 든다”고 주장했다.

또 “실제 장관이 돼 들어가 보니 정말로 윤 사단이 실재했다”며 “특수통 중심으로 똘똘 뭉친 아주 강고한 세력들이 나쁜 수사, 짜맞추기 수사, 기획 수사로 인권을 침해하는 일들이 있었다. 적폐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장 준비중 / 20분 지연
장시작 20분 이후 서비스됩니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9,500,000
    • -0.89%
    • 이더리움
    • 3,178,000
    • +2.55%
    • 비트코인 캐시
    • 1,121,000
    • +7.17%
    • 리플
    • 2,238
    • -5.97%
    • 라이트코인
    • 362,300
    • +1.57%
    • 에이다
    • 1,868
    • +1.03%
    • 이오스
    • 10,030
    • +2.24%
    • 트론
    • 209
    • +18.75%
    • 스텔라루멘
    • 808.7
    • -1.46%
    • 비트코인에스브이
    • 460,200
    • +10.78%
    • 체인링크
    • 54,000
    • +1.79%
    • 샌드박스
    • 860
    • +4.87%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