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삼성전자 “주주가치 제고 최선, 준법 등 사회적 요구도 부응”

입력 2021-03-04 10:51

주주 서한 발송

▲18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삼성전자 제 51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김기남 대표이사 부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18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삼성전자 제 51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김기남 대표이사 부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주주 서한을 통해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4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오는 17일 열릴 제52기 정기 주주총회를 앞두고 김기남 부회장과 박재완 이사회 의장 공동명의로 주주 서한을 발송했다.

지난해에는 김기남 부회장 단독 명의로 주주 서한이 발송됐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2월 이사회 중심 경영과 독립성을 강화하기 위해 사상 처음으로 사외이사에게 이사회 의장직을 맡기며 박 의장이 선출됐다.

김 부회장과 박 의장은 서한에서 지난해 실적과 올해 1월 발표한 주주환원 정책에 관해 설명하고 앞으로도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3년간 견실한 경영 성과를 달성해 상당한 규모의 잔여 재원이 발생, 이를 주주 여러분께 추가 환원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사회공헌 활동과 친환경 사업, 준법 조직 등을 소개했다.

김 부회장과 박 의장은 “회사는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환경과 사회 가치 제고 등 비재무적 부문의 성과 창출을 위한 노력도 기울였다”고 설명했다.

또 올해가 ‘포스트 코로나’의 새로운 질서가 시작되는 중요한 시기라며, 변화의 물결 속에서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해 미래 준비에 첫발을 내디뎠다고 밝혔다.

김 부회장과 박 의장은 “지난해 말 빅데이터센터, 차세대플랫폼 전략과 로봇 사업화 추진 조직을 신설했으며 올해는 빅데이터·인공지능·사물인터넷·클라우드 등에 대한 역량을 강화하겠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현장 중심의 자율적이고 능동적인 준법 문화 정착과 산업 재해 예방이라는 사회적 요구에도 적극적으로 부응해 신뢰받는 100년 기업의 기틀을 마련하겠다”라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7,292,000
    • -11.58%
    • 이더리움
    • 2,578,000
    • -14.07%
    • 비트코인 캐시
    • 1,046,000
    • -23.2%
    • 리플
    • 1,525
    • -19.86%
    • 라이트코인
    • 301,700
    • -18.92%
    • 에이다
    • 1,417
    • -18.33%
    • 이오스
    • 7,705
    • -21.3%
    • 트론
    • 149.1
    • -23.58%
    • 스텔라루멘
    • 593.7
    • -19.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349,400
    • -21.16%
    • 체인링크
    • 42,420
    • -22.24%
    • 샌드박스
    • 577
    • -23.83%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