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정용진, 클럽하우스 깜짝 등장 “우승 반지 끼고 싶다”

입력 2021-02-28 15:22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음성 기반 소셜미디어(SNS) '클럽하우스'에서 깜짝 등장해 신세계그룹 이마트 야구단과 관련한 발언으로 관심을 끌고 있다.

28일 야구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따르면 정 부회장은 전날 클럽하우스에 처음으로 등장해 야구단과 관련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정 부회장은 "우승 반지를 끼고 싶어 야구단을 인수했다"고 말했다.

또 야구단 명칭으로 웨일스, 팬서스 등을 검토했으나 인천 하면 떠오르는 공항과 관련이 있는 이름으로 정했고, 야구단 상징색으로는 이마트의 노란색을 사용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정 부회장은 유니폼과 엠블럼 등을 다음 달 19일까지 공개하고, 유니폼이 나오면 구매해 자신의 이름과 함께 편의점 이마트24를 상징하는 24번을 달겠다고 밝혔다.

이어 인천 문학구장에 스타벅스와 노브랜드를 입점시킬 계획이라며 청라에 테마파크를 건설하려던 비용으로 돔구장 건립을 검토 중이라고 소개했다.

신세계 야구단의 첫 홈구장 시구를 정 부회장이 할 것이라는 일부 야구팬들의 예상과 달리 “시구는 계획이 없다”면서 “10연승 시 시구하겠다”고 공약했다.

정 부회장은 야구팬들이 NC다이노스 구단주인 김택진 대표를 '택진이 형'이라고 부르는 것이 부러웠다며 자신을 "'용진이 형'이라고 불러도 좋다"고 말했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이런 내용에 대해 "정황상 정 부회장이 맞는 것 같다"면서 "야구단 명은 결정되는 대로 공표할 예정이며 유니폼 색상과 관련해서는 팬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3,280,000
    • -1.63%
    • 이더리움
    • 2,885,000
    • -0.07%
    • 비트코인 캐시
    • 1,247,000
    • +3.83%
    • 리플
    • 1,846
    • +6.22%
    • 라이트코인
    • 346,000
    • -0.55%
    • 에이다
    • 1,639
    • +1.61%
    • 이오스
    • 9,205
    • +4.9%
    • 트론
    • 182.6
    • +0.72%
    • 스텔라루멘
    • 700.6
    • +2.44%
    • 비트코인에스브이
    • 411,400
    • -2.05%
    • 체인링크
    • 51,150
    • +8.83%
    • 샌드박스
    • 709
    • -2.44%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