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하버드 램지어 망언에 분노...미국 의원들도 나섰다

입력 2021-02-23 17:17

"위안부 문제는 역사적 사실...역사 왜곡 용서 못 해"

▲애덤 시프 미국 하원 정보위원장이 2017년 5월 27일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새크라멘토/AP연합뉴스
▲애덤 시프 미국 하원 정보위원장이 2017년 5월 27일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새크라멘토/AP연합뉴스
미국 의원들이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위안부 망언 규탄에 동참하고 있다.

22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LA) 한인회는 한국계 영 김(공화·캘리포니아) 의원, 미셸 박 스틸(공화·캘리포니아) 의원, 하원 정보위원장인 애덤 시프(민주·캘리포니아) 의원, 연방의회 ‘아시아태평양 코커스(CAPAC)' 의장인 중국계 주디 추(민주·캘리포니아) 의원이 램지어 교수를 강력히 규탄했다고 밝혔다.

시프 의원은 한인회에 보낸 성명에서 “일본이 2차 대전 중 한국의 위안부를 성노예로 만든 것은 반인도적 범죄”라면서 “용서받지 못할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어 “위안부 생존자, 후손들과 함께 정의 실현에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주디 추 의원도 “위안부 문제는 현재까지 생존자들을 괴롭히는 역사적 사실”이라면서 “역사 왜곡을 용서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계 최석호 캘리포니아주 하원의원은 “램지어 교수의 허위 주장에 분노를 느낀다”고 비판했다.

LA의 유일한 한인 시의원인 존 리 의원도 “램지어 교수 주장은 충격적이며 완전한 거짓”이라며 규탄에 동참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302,000
    • -2.74%
    • 이더리움
    • 1,581,000
    • -6.67%
    • 리플
    • 484.9
    • -2.88%
    • 라이트코인
    • 186,900
    • -5.7%
    • 이오스
    • 4,034
    • -3.75%
    • 비트코인 캐시
    • 532,500
    • -4.74%
    • 스텔라루멘
    • 476
    • +1.82%
    • 트론
    • 51.56
    • -2.94%
    • 에이다
    • 1,509
    • -10.3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8,200
    • -0.53%
    • 대시
    • 232,500
    • -4.08%
    • 이더리움 클래식
    • 11,930
    • -6.28%
    • 666.4
    • +10.39%
    • 제트캐시
    • 132,900
    • -4.39%
    • 비체인
    • 45.22
    • -4.8%
    • 웨이브
    • 10,520
    • -3.57%
    • 베이직어텐션토큰
    • 574.2
    • -6.1%
    • 비트코인 골드
    • 28,320
    • -5.51%
    • 퀀텀
    • 5,755
    • -5.5%
    • 오미세고
    • 4,940
    • -5%
    • 체인링크
    • 28,140
    • -2.93%
    • 질리카
    • 125
    • -3.47%
    • 어거
    • 29,240
    • -6.6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