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종합] 전기차 앞세워 새 역사 쓰는 현대차…아이오닉 5에 브랜드 방향성 담아

입력 2021-02-23 16:23 수정 2021-02-23 16:32

준중형 SUV 사이즈에 첨단 장비 가득…'테크니컬 플래그십'으로 등극

▲현대차가 23일 온라인을 통해 아이오닉 5 신차발표회를 열었다. 올해 유럽과 국내, 미국에 7만 대를 판매하고, 내년부터 10만 대 판매 체제를 갖춘다는 계획이다.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가 23일 온라인을 통해 아이오닉 5 신차발표회를 열었다. 올해 유럽과 국내, 미국에 7만 대를 판매하고, 내년부터 10만 대 판매 체제를 갖춘다는 계획이다.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 ‘아이오닉(IONIQ) 5’는 단순히 새로운 전기차 출시 수준을 넘어 다양한 의미를 담고 있다.

먼저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을 통해 선보이는 첫 모델이다. 차의 밑그림이 되는 플랫폼 역시 현대차가 순수 전기차를 고려해 개발한 전용 플랫폼(E-GMP)이다.

이 안에 이 시대 현대차가 내세울 수 있는 첨단 전자장비를 모조리 쏟아 넣었다. 기술적으로 가장 진보한 모델을 일컫는, 이른바 ‘현대차 테크니컬 플래그십’이다.

수식에 걸맞게 갖가지 숫자로 점철되는 혁신들이 가득하다. 그 이면에는 현대차가 추구하는 브랜드 정체성까지 담겨있어 의미가 더욱 깊다.

▲아이오닉 5의 밑그림은 1975년 국내 최초 고유 모델로 등장한 포니의 콘셉트인 '포니 쿠페'에서 영감을 얻었다.  (사진제공=현대차)
▲아이오닉 5의 밑그림은 1975년 국내 최초 고유 모델로 등장한 포니의 콘셉트인 '포니 쿠페'에서 영감을 얻었다. (사진제공=현대차)

◇국내 최초 고유모델 포니의 오마주

언뜻 보기에도 포니를 빼닮았다. 1975년 등장한 포니(Pony)는 국내 최초 고유모델이다.

아이오닉 5는 그 옛날 포니가 그랬던 것처럼 전동화 시대의 새로운 출발점에 섰다. 포니가 현대차의 역사를 시작한 것처럼, 이제 아이오닉 5가 다음 반세기 새 역사를 시작하는 셈이다.

이날 온라인 발표회에 나선 이상엽 현대차 디자인담당 전무는 “과거를 바탕으로 한 미래 여정의 출발”이라고 이를 표현했다.

덕분에 새 모델에는 현대차가 추구하는 브랜드 비전 ‘인류를 향한 진보(Progress for Humanity)’가 담겼다.

단순한 기술의 혁신을 넘어서 "고객에게 새로운 모빌리티 경험을 제공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고객들이 자신만의 생활 방식에 맞춰 차량의 인테리어와 하드웨어, 상품 콘텐츠 등을 구성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이른바 ‘스타일 셋 프리(Style Set Free)’ 콘셉트다.

▲인테리어는 다양성을 앞세워 사용자의 목적에 따라 변형할 수 있다. 이른바 '스타일 셋 프리' 개념의 시작이다.  (사진제공=현대차)
▲인테리어는 다양성을 앞세워 사용자의 목적에 따라 변형할 수 있다. 이른바 '스타일 셋 프리' 개념의 시작이다. (사진제공=현대차)

◇독창적이고 미래 지향적인 실내

다목적을 위해 혁신적으로 설계한 실내 공간이 이런 지향점을 고스란히 나타낸다.

실내 공간에서 눈길을 끄는 ‘유니버설 아일랜드(Universal Island)’가 대표적이다. 앞뒤로 최대 140mm 이동할 수 있다. 내 취향에 맞추는 '스타일 셋 프리' 개념이다.

아이오닉은 승용 개념의 다목적 CUV를 지향한다. 차 크기는 준중형 SUV와 유사하다.

길이와 너비, 높이는 각각 4635×1890×1605mm. 투싼과 비교해 차 높이가 40mm 낮지만, 길이와 너비는 각각 5mm와 30mm 길다.

차 크기가 준중형 SUV와 유사하지만, 실내 공간을 이 등급을 크게 넘어선다.

무엇보다 앞뒤 바퀴의 축간거리가 무려 3000mm에 달한다. 대형 SUV급인 팰리세이드(2990mm)를 넘어서는 축간거리는 고스란히 실내 공간으로 스며들었다. 넉넉한 5인승 공간을 만들어내기에 충분하다는 의미다.

언뜻 차 크기가 작아 보이지만 상대적으로 큰 20인치 알루미늄 휠 때문이다. 온라인 발표회에 나선 이상엽 전무는 “차가 작아 보일 수 있지만, 전반적으로 넉넉한 크기를 지녔다”라고 강조했다

▲새 모델은 두 가지 배터리를 바탕으로 후륜구동이 기본이다. 옵션에 따라 네바퀴굴림 AWD를 추가할 수 있다.  (사진제공=현대차)
▲새 모델은 두 가지 배터리를 바탕으로 후륜구동이 기본이다. 옵션에 따라 네바퀴굴림 AWD를 추가할 수 있다. (사진제공=현대차)

◇두 가지 배터리 바탕으로 2WD와 AWD 선보여

모델별로 72.6kWh 배터리가 장착된 롱레인지 버전과 이보다 작은 58.0kWh 배터리를 얹은 스탠다드 두 가지가 나온다.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가능거리는 롱레인지 후륜구동 모델을 기준으로 410~430km다.

350kW급 초 급속 충전 시 18분 이내 배터리 용량의 80% 충전과 5분 충전으로 최대 100km 주행할 수 있다.

트림에 따라 앞바퀴에 모터를 추가할 수 있다. 앞뒤 바퀴를 모두 구동해 네바퀴굴림 시스템이 된다. 이 경우 최고출력 225kW, 약 169마력이 된다.

롱레인지 네카뷔굴림 모델의 경우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 가속을 5.2초 만에 끝낸다. 마력으로 표현할 수 없는 전기차 특유의 폭발적인 가속력을 지닌 셈이다.

국내 사전 계약은 25일 시작한다. 롱레인지 모델 2개 트림을 중심으로 △익스클루시브가 5000만 원 초반 △프레스티지가 5000만 원 중반이다.

전기차가 받을 수 있는 개별소비세 혜택(최대 300만 원)과 서울시 기준 구매 보조금(1200만 원)을 반영하면 롱레인지 익스클루시브 트림은 3000만 원 후반에 구매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현대차 차세대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 차세대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 (사진제공=현대차)

이날 장재훈 현대차 국내사업본부장(사장)은 “3월부터 아이오닉 5 양산이 본격화되고 유럽을 시작으로 한국과 미국에 차례로 출시해 올해 7만 대를 판매할 것”이라며 “양산이 본격화되는 내년부터 연간 10만 대 판매를 예상한다”라고 말했다.

동시에 최근 코나 일렉트릭(EV)의 잇따른 화재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E-GMP의 안전성을 거듭 강조하며 전기차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을 불식하는 데 주력했다.

장 사장은 "배터리 제조사인 파트너사, 국토부와 함께 원인 조사에 대한 부분을 적극적으로 진행해왔고 협의를 통해 국토부 신고, 또 이후로 이어지는 일련의 절차를 밟아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7,868,000
    • +4.56%
    • 이더리움
    • 1,851,000
    • +1.2%
    • 리플
    • 532.8
    • +0.55%
    • 라이트코인
    • 224,300
    • +9.79%
    • 이오스
    • 4,484
    • +2.26%
    • 비트코인 캐시
    • 614,000
    • +2.76%
    • 스텔라루멘
    • 468.3
    • +2%
    • 트론
    • 55.39
    • +4.31%
    • 에이다
    • 1,201
    • +4.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0,400
    • +4.85%
    • 대시
    • 273,300
    • -1.05%
    • 이더리움 클래식
    • 13,500
    • +2.04%
    • 592
    • +2.4%
    • 제트캐시
    • 152,600
    • +5.53%
    • 비체인
    • 49.77
    • +3.04%
    • 웨이브
    • 11,870
    • +6.17%
    • 베이직어텐션토큰
    • 587.2
    • +3.89%
    • 비트코인 골드
    • 31,850
    • +2.08%
    • 퀀텀
    • 6,360
    • +8.16%
    • 오미세고
    • 5,625
    • +3.21%
    • 체인링크
    • 31,530
    • +2.9%
    • 질리카
    • 136
    • +4.37%
    • 어거
    • 31,500
    • +10.5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