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캐리 람 “중국 정부, 홍콩 선거제 개혁 필요성 명백”

입력 2021-02-23 14:59

중국 고위 관리도 “홍콩 선거제 개혁, 가장 시급한 과제”
2022년 홍콩 행정장관 선거 앞서 선거제 손볼 듯

▲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지난달 26일 정부 청사에서 주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홍콩/AP연합뉴스
▲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지난달 26일 정부 청사에서 주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홍콩/AP연합뉴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23일 중국 정부가 홍콩의 선거제도를 개혁할 필요가 있는 것이 매우 명백하다고 말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람 장관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올해 홍콩에서 발생한 대규모 시위 등 정정 불안을 계기로 중국이 애국적 당국자에 의한 홍콩 통치를 확실히 하는 것을 피할 수 없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선거제도 개혁을 포함해 상황에 대처하기 위해 중앙정부가 행동을 취하지 않을 수 없는 단계에 이른 것이 지극히 명백하다”며 “중앙정부의 우려를 이해하며, 그들은 추가적인 상황 악화를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앞서 전날에도 중국 정부 고위 관리가 홍콩에 큰 변화가 임박했음을 시사한 바 있다. 중국 정부에서 홍콩 정책을 총괄하는 중국 국무원 홍콩·마카오사무판공실의 샤바오룽 주임은 전날 중국이 홍콩의 선거제도 재검토라는 ‘중요하고 긴급한 과제’에 직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중국에 반하거나 홍콩을 분열시키려는 이는 그 누구든지 홍콩에서 핵심적인 자리를 차지해서는 안 된다”며 “현재 홍콩에서 가장 시급한 문제는 선거제도 개혁으로, 그 법적 구멍을 메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모든 선거가 공정하고 올바르게 진행되는 것은 물론, 중국에 반대하고 홍콩을 분열시키는 자들의 홍콩 당국 입성을 효과적으로 막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중국 정부가 2022년 홍콩 행정장관 선거에 앞서 홍콩의 선거제를 손볼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홍콩에서는 지난해 야권 의원들의 전원 사퇴로 친중 의원들만 홍콩 의회(입법회)에 남게 된 이후 중국 정부가 구의원까지 손을 뻗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었다. 구체적으로는 구의원들에게 충성 서약을 요구하고, 홍콩 행정장관을 선출하는 과정에서 구의원들에게 할당된 선거인단 몫을 아예 없애는 방안이 검토될 것으로 예상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7,985,000
    • +4.25%
    • 이더리움
    • 1,915,000
    • +6.15%
    • 리플
    • 529.9
    • -0.15%
    • 라이트코인
    • 213,900
    • +2.99%
    • 이오스
    • 4,315
    • +0.65%
    • 비트코인 캐시
    • 585,500
    • +2.09%
    • 스텔라루멘
    • 471.1
    • +1.75%
    • 트론
    • 58.32
    • +1%
    • 에이다
    • 1,294
    • -0.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0,000
    • +0.77%
    • 대시
    • 244,900
    • +2.43%
    • 이더리움 클래식
    • 13,260
    • +3.67%
    • 841.4
    • -4.82%
    • 제트캐시
    • 145,000
    • +2.4%
    • 비체인
    • 64.65
    • +6.6%
    • 웨이브
    • 11,510
    • -2.21%
    • 베이직어텐션토큰
    • 781.1
    • +1.73%
    • 비트코인 골드
    • 33,070
    • +4.69%
    • 퀀텀
    • 7,325
    • +3.46%
    • 오미세고
    • 5,800
    • +6.62%
    • 체인링크
    • 32,630
    • +3.65%
    • 질리카
    • 135.2
    • +1.12%
    • 어거
    • 35,050
    • +1.9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