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종합] 최기영 장관 “변수 없으면 내년 초 국산 백신 접종 가능”

입력 2021-02-22 16:38

(사진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사진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22일 “특별한 변수가 발생하지 않는 한 내년 초에는 국산 백신 접종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최 장관은 이날 온라인으로 진행된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제약사들의 일정에 의하면 올해 말 정도로 3상 진행돼서 내년 초에는 신청해서 제품이 나올 수 있겠다는 로드맵이 있다”며 “그러나 구체적으로 말씀드릴 수 없어서 장담을 못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3상은 문제가 많다. 비용이 많이 드는데다 굉장히 많은 감염자가 생기는 곳에서 할 수 있어 우리나라에서는 하기 어려운 상황이고, 시간적으로 올해 하반기에 어떤 상황이 될지 모른다. 상당히 감염이 줄어들면 3상을 하기 어려울 수 있다”면서 “아스트라제네카도 있었지만 3상을 하다 보면 뜻하지 않는 문제가 있어 중단해야 할 수 있어 장담을 절대 할 수 없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코로나19와 관련돼 주목되는 것은 타액 만으로 3분 내 감염 여부를 진단하는 신속 진단키트의 상용화다. 과기정통부는 다음 달 상용화 계획을 갖고 있다.

최 장관은 “진단키트가 정말 좋으려면 정확하고, 편하게 쓸 수 있고, 가격이 저렴하며, 신속하게 알 수 있는 네 가지를 만족해야 한다”며 “이것을 모두 만족하는 진단키트를 만들자고 하는 것으로, 3월까지는 충분히 시간적으로 되지 않을까 굉장히 기대가 큰 진단키트”라고 밝혔다.

최 장관은 최근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업계가 문화체육관광부를 상대로 낸 행정소송을 비롯해 플랫폼 업체에 대한 부처 간 과잉 규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최 장관은 “과기정통부는 최소 규제가 원칙이나 부처 간에는 협의가 돼야 할 문제가 있고, 협의를 조금씩 하고 있으나 이해당사자들 간 문제들이 좀 있어 쉽게 해결될 문제는 아닌 것 같다”며 “가능하면 과기정통부가 중재 역할을 해서 문제를 해결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간극도 크고 감정의 골도 있어서 함께 얘기하는 자리를 마련해야 하지 않을까 싶으며 문체부와 협의해서 해결하려 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에도 상황이 좋은 정보통신기술(ICT) 산업과 관련해 정치권에서 이익공유제가 나오는 것에 대해서는 “4차산업혁명 시대로 들어오면서 새 일자리를 얻는 사람도 있지만, 일자리를 잃는 사람도 많다”며 “그런 면에서는 어떻게든 이익의 분배가 필요하긴 할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 장관은 구체적으로 그걸 어떻게 제도로 만들지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지만 “정부에서 나서든 기업이 자율적으로 하든 필요하지 않을까 한다”며 “다 같이 잘사는 세상을 만드는 게 옳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국형 중이온 가속기 구축이나 달 탐사 궤도선 발사 등 중대형 국가사업 일정이 여러 차례 연기되는 문제에 대해서는 “거대 사업은 일을 하다 보면 뜻하지 않은 문제가 생긴다”며 이해를 바랐다.

최 장관은 “중이온 가속기는 세계에서 최초로 도전하는 과제였기에 뜻하지 않은 장애가 생긴다고 봐야 한다”며 “조금 더 도전적인 고에너지 구간은 2단계로 연구개발(R&D)을 하는 전략을 수립 중”이라고 했다.

우주청 등 우주개발 과제를 관장하는 독립 기구 설립 필요성에는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최 장관은 “우주청 등 독립적인 기구가 있으면 조금 더 사업이 힘을 받을 수 있겠지만, 시기적으로는 지금 당장 이를 논하기에 맞지 않는다”며 “우주국 또는 우주청 설립 등 조직 개편 문제는 다음번으로 넘겨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261,000
    • -3.74%
    • 이더리움
    • 1,580,000
    • -7.33%
    • 리플
    • 483.4
    • -4.03%
    • 라이트코인
    • 186,300
    • -6.99%
    • 이오스
    • 4,036
    • -4.72%
    • 비트코인 캐시
    • 531,500
    • -5.68%
    • 스텔라루멘
    • 473.1
    • -4.64%
    • 트론
    • 51.64
    • -6.52%
    • 에이다
    • 1,487
    • -12.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7,600
    • -1.42%
    • 대시
    • 233,000
    • -4.98%
    • 이더리움 클래식
    • 11,920
    • -7.02%
    • 650.5
    • +5.77%
    • 제트캐시
    • 133,300
    • -5.19%
    • 비체인
    • 44.97
    • -6.29%
    • 웨이브
    • 10,510
    • -4.89%
    • 베이직어텐션토큰
    • 575.1
    • -8.44%
    • 비트코인 골드
    • 28,240
    • -6.21%
    • 퀀텀
    • 5,785
    • -7.07%
    • 오미세고
    • 4,919
    • -6.04%
    • 체인링크
    • 28,070
    • -3.81%
    • 질리카
    • 125.1
    • -4.94%
    • 어거
    • 29,640
    • -5.0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