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인사 패싱' 논란에…박범계 "청와대 발표로 갈음하겠다"

입력 2021-02-22 15:51

국회 법사위 출석…최근 검찰 인사 관련 침묵 일관
소통 여부엔 입 열어…"청와대. 대검찰청이든 충분히 소통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박범계 법무부장관이 22일 최근 검찰 인사 관련 패싱 논란에 대해 "인사 관련 구체적 내용은 말씀드리기 어렵다"라고 답했다.

박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의 "지난 7일 검사장 인사는 대통령 재가를 받고 발표한 것이냐"는 질문에 "인사 과정은 제가 소상히 말할 수 없다. 청와대 발표 내용으로 갈음하겠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에 전 의원이 "공개할 수 없다는 건 어디서 나오는 자만이냐. 오만한 태도"라고 비판했지만 박 장관은 "청와대 소통수석의 발표로 갈음하겠다"라는 답변으로 일관했다.

박 장관은 신 수석이 문재인 대통령에 박 장관에 대한 감찰을 요구한 것이 사실이냐는 질문에도 답은 같았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의 인사 관련 질의에도 박 장관이 "위법 안했다, 말씀 못드린다" 일관되게 말을 아끼자, 김도읍 국민의힘 법사위 간사가 "대국민 관심사에 대해 대답을 안하면 국회를 왜 하냐"며 법사위원장의 지적을 요청했다.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도 "거의 10일간 검사장 인사 관련해 대통령 패싱 등 여러 의혹들이 있다"면서 "그 논란에 대해 야당 의원들이 질의를 한 것인데 상임위 현장에서 청와대 발표로 갈음한다는 답변 태도가 맞느냐"고 지적했다. 같은당 장제원 의원도 "그 어떤 현안보다 관련 의혹을 밝히는 게 법사위의 역할"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다만, 인사 관련에 대해 침묵하던 박 장관은 검찰 중간간부 인사안과 관련해 청와대 등과 충분히 소통했다고는 말했다.

박 장관은 전 의원의 "이날 오후 단행 예정인 검찰 중간간부 인사 관련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과 소통했는지 묻자 "구체적인 채널은 자세히 말 못하지만 청와대든 대검찰청이든 충분한 소통이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검사장급 인사 관련해서도) 신현수 민정수석과 몇 차례 만나고 통화했다"고 답변했다.

이어 최기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검사장 인사 절차의 적법성에 대해 질의하자 박 장관은 "저는 검찰개혁을 위해 인사를 했고 앞으로도 그렇게 하려한다"며 "특별히 제가 장관으로서 금도를 벗어난 행동을 한 바 없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1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637,000
    • +0.3%
    • 이더리움
    • 4,694,000
    • -1.43%
    • 비트코인 캐시
    • 752,000
    • -3.9%
    • 리플
    • 1,378
    • -2.2%
    • 라이트코인
    • 226,800
    • -1.22%
    • 에이다
    • 2,653
    • -1.67%
    • 이오스
    • 5,525
    • -2.21%
    • 트론
    • 124.3
    • +2.81%
    • 스텔라루멘
    • 470.5
    • -6.1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6,700
    • -1.29%
    • 체인링크
    • 32,730
    • -5.62%
    • 샌드박스
    • 905.9
    • +0.1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