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사위 불출석' 이용구 차관…공식 사과 "설사 동반한 고열이었다"

입력 2021-02-22 12:02

18일 '발열' 이유로 법사위 전체회의 불참…파행
이용구 "방역수칙 따른 것…사과드린다"

▲이용구 법무부 차관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땀을 닦고 있다. (연합뉴스)
▲이용구 법무부 차관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땀을 닦고 있다. (연합뉴스)

이용구 법무부 차관이 지난 1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불출석한 것과 이로 인해 회의가 파행된 것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당시 이 차관은 불출석에 대해 '발열'을 이유로 들었다.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은 22일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당시 법사위 회의가 순연한 이유는 이 차관이 사실상 무단으로 출석안한 것”이라며 “박범계 장관은 이 차관이 병가 중이라고 했지데, 확인해 보니 이 차관은 연가를 사용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법사위 전체회의에 필수적으로 참석해야 할 차관이 어떤 사유로 왜 출석을 안 하는지 장관이 모르고 있었다는 것”이라며 “항간에 법무부 장관은 검찰 인사에서 대통령도 ‘패싱’했다는 보도도 나오는데, 그 정도 권한이 있는 장관이 내부 단속·기강은 왜 이런가”라고 질책하며 이 차관의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이에 이 차관은 “법사위 운영에 차질을 빚은 데 대해 위원장과 위원, 국회 관계자들과 관계기관 공직자 여러분, 국민에게 사과드린다”면서 "당시 아침에 설사를 동반한 고열이 있었고, 방역 수칙상 국회에 올 수 없는 상황에서 불가피하게 불출석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그런 상황이 예기치 않게 발생한 데 대해 너그러이 이해해 달라”며 “개인적인 건강 관리 문제 때문에 국회 일정이 파행된 것을 거듭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차관은 발열을 이유로 18일 법사위 전체회의에 출석하지 않았고, 이는 논란으로 이어지며 회의는 결국 파행했다. 야당 의원들은 "출석 피하려는 거짓말, 아니면 출석한 장관도 의심된다"며 비난했다.

이 차관은 이날 오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이후 음성 판정을 받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219,000
    • +2.81%
    • 이더리움
    • 5,124,000
    • +4.7%
    • 비트코인 캐시
    • 707,500
    • +2.98%
    • 리플
    • 1,284
    • +3.13%
    • 라이트코인
    • 231,300
    • +2.57%
    • 에이다
    • 2,419
    • +1.64%
    • 이오스
    • 5,365
    • +3.57%
    • 트론
    • 114.7
    • +1.33%
    • 스텔라루멘
    • 416.3
    • +0.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5,700
    • +1.98%
    • 체인링크
    • 36,690
    • +2.26%
    • 샌드박스
    • 1,124
    • +17.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