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호정, 비서 면직 논란 사과…“걱정과 우려 무겁게 받아들인다”

입력 2021-02-17 23:17

▲류호정 (출처=류호정 SNS)
▲류호정 (출처=류호정 SNS)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비서 면직 논란에 직접 사과했다.

17일 류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노동자를 섬기는 정의당의 국회의원으로서 ‘노동’의 가치를 더욱 품에 새기고 부족한 부분을 부단히 채워 나가겠다”라며 최근 논란에 고개를 숙였다.

앞서 류 의원은 지난 4일 기자회견을 통해 부당해고를 주장한 김모 전 비서에 대해 중앙당기위원회(징계위)에 제소하고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국회 보좌진은 근로기준법, 국가공무원법의 적용 대상이 아니니 부당해고가 아니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기자회견 후 당 안팎에서는 류 의원의 대응방식을 두고 그동안 정의당이 중시해온 ‘노동 존중’ 원칙을 훼손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이어졌다. 이에 강은미 정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지난 15일 류 의원에 엄중 경고했다고 밝히며 직접 사과하기도 했다.

류 의원 역시 “오해를 살 수 있는 내용으로 정의당의 노동 존중 원칙에 대한 우려와 걱정이 뒤따랐다.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라며 “우리 사회에는 5인 미만 사업장 노동자, 특수고용직 노동자 등 노동법의 보호를 받지 못하거나, 아예 ‘노동자성’을 인정받지 못하는 많은 시민이 있다. 국회 보좌직원도 그렇다. 저와 정의당이 보호해야 할 사람들이라는 걸 잊지 않고 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회 보좌진이 근로기준법, 국가공무원법의 적용 대상이 아니라고 한 것에 대해 “관련 법령이 없으니 저의 면직이 아무 문제가 없다 말씀드린 것이 아니라, 노동 존중의 정의당 기관에서 부당성을 다투게 된 경위를 설명하려던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류 의원은 “가슴 아픈 해고의 기억을 떠올렸을 노동자들, 현장의 활동가들, 당원, 지지자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린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414,000
    • -2.85%
    • 이더리움
    • 2,158,000
    • -6.05%
    • 비트코인 캐시
    • 542,000
    • -5.33%
    • 리플
    • 735.8
    • -3.56%
    • 라이트코인
    • 150,500
    • -3.77%
    • 에이다
    • 1,501
    • -5.12%
    • 이오스
    • 4,315
    • -4.07%
    • 트론
    • 72.08
    • -5.83%
    • 스텔라루멘
    • 290.1
    • -6.2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6,900
    • -3.61%
    • 체인링크
    • 20,670
    • -6.56%
    • 샌드박스
    • 229.3
    • -4.0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