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경제레시피]연간 최대 ‘10만원’ 환경 아낄수록 돈 버는 탄소 포인트제

입력 2021-02-15 14:29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환경을 아껴주기만 해도 돈을 벌 수 있는 제도가 있다. 바로 '탄소 포인트제'다.

탄소포인트제는 온실가스를 절약한 만큼 포인트를 지급해 현금 및 상품권(지역 화폐) 등으로 교환할 수 있는 제도이다. 온실가스 감축 및 저탄소 녹색 성장에 대한 시민 의식 확대를 위해 2008년에 처음 도입됐다.

탄소포인트제에 가입한 후 전기, 상수도, 도시가스 등 에너지 사용량을 15% 줄이면 연간 최대 10만 원 상당 포인트를 받을 수 있다.

(출처=탄소포인트제 홈페이지 캡처)
(출처=탄소포인트제 홈페이지 캡처)

탄소 포인트는 연간 최대 현재 에너지 사용량과 과거 2년간의 같은 월 에너지 사용량을 비교해 산정한 다음, 에너지 항목별 감축률에 따라 연 2회 탄소포인트를 부여한다. 1포인트당 최대 2원 내 인센티브를 지급한다

탄소포인트는 △현금 △그린카드 포인트 △상품권, 지역 화폐 등으로 지급된다. 포인트로 지방세 납부를 대신 할 수 있고, 공공시설 이용 바우처, 종량제 봉투로도 지급 받을 수 있다. 해당 자치단체에서 시행하는 인센티브 종류 중 하나를 선택하면 된다.

그린카드는 환경부가 비씨카드와 국민은행과 제휴해 발급하는 신용 혹은 체크카드로 대중교통 이용과 그린카드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는 카드다.

그린카드 소지자는 국립공원 할인, 휴양림 입장료 면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탄소포인트제 신청 방법은?

(출처=탄소포인트제 홈페이지 캡처)
(출처=탄소포인트제 홈페이지 캡처)

탄소포인트제 가입은 환경부가 운영하는 탄소포인트제 홈페이지에서 계좌를 개설한 후 가능하다. 참여 신청서를 작성해 관할 시·군·구청에 방문하거나 우편이나 팩스로 보낼 수도 있다.

서울에 산다면 서울시가 운영하는 에코마일리지 홈페이지에서 가입하면 된다.

일반 가정뿐 아니라 학교 및 상업 시설, 아파트의 실제 사용자도 탄소포인트제에 가입할 수 있다. 150세대 이상 아파트 단지라면 아파트 관리사무소에서 신청할 수도 있다. 학교라면 학교장, 일반건물의 공용부문(가로등 및 산업용 전력)이라면 건물관리자가 신청하면 된다.

환경부는 100만 세대가 탄소포인트제에 참여해 1가구당 1kW씩만 줄여도 원전 1개에서 생산하는 전력(1GW=100만kW)을 줄일 수 있다고 말한다.

탄소포인트제 홈페이지 현황에 따르면 15일 현재까지 전국에서 탄소 포인트제에 참여한 가구는 193만5905 가구 수준이다. 이미 원전 하나를 줄이고, 두 개를 줄여나가고 있는 셈이다.

기후 변화로 곳곳에서 이상 현상이 일어나고 있는 요즘. 탄소포인트제 참여로 지구도 아끼고 절약도 실천하는 건 어떨까.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6,999,000
    • +1.59%
    • 이더리움
    • 1,920,000
    • +5.61%
    • 리플
    • 529.7
    • -1.18%
    • 라이트코인
    • 211,900
    • +0.43%
    • 이오스
    • 4,293
    • -0.56%
    • 비트코인 캐시
    • 582,000
    • +0.69%
    • 스텔라루멘
    • 469.6
    • +0.75%
    • 트론
    • 58.08
    • +0.31%
    • 에이다
    • 1,288
    • -2.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9,300
    • -0.19%
    • 대시
    • 241,100
    • -0.08%
    • 이더리움 클래식
    • 13,280
    • +3.19%
    • 851
    • -3.84%
    • 제트캐시
    • 144,200
    • +1.05%
    • 비체인
    • 65.64
    • +5.75%
    • 웨이브
    • 11,460
    • -2.22%
    • 베이직어텐션토큰
    • 778.8
    • -0.14%
    • 비트코인 골드
    • 32,600
    • +2.03%
    • 퀀텀
    • 7,425
    • +2.34%
    • 오미세고
    • 5,825
    • +7.27%
    • 체인링크
    • 32,690
    • +2.32%
    • 질리카
    • 133.1
    • -1.63%
    • 어거
    • 34,860
    • +0.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