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북한, 2년간 해킹으로 가상화폐 3500억원 이상 탈취

입력 2021-02-09 16:46

제재 피해 핵·탄도 미사일 프로그램도 지속
이란과 미사일 개발 협력 사실도 드러나

▲열병식에 참석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월 14일 털모자를 쓴 채 만족한 듯한 웃음을 짓고 있다. 평양/연합뉴스
▲열병식에 참석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월 14일 털모자를 쓴 채 만족한 듯한 웃음을 짓고 있다. 평양/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2년간 해킹을 통해 3500억 원이 넘는 가상화폐를 탈취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9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 패널의 연례 보고서를 인용, 북한이 2019~20년에 걸쳐 가상화폐 거래소 등을 해킹해 3억1640만 달러(약 3534억1880만 원)를 강탈했다고 보도했다.

닛케이는 전날 유엔 안보리에 제출된 보고서를 입수해 이같이 전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대에 따른 경제 불황 속에서도 국제사회 제재를 계속 회피하는 북한의 실태가 부각됐다고 설명했다.

가상화폐 탈취에는 지난해 9월 한 거래소를 해킹해 2억8100만 달러를 빼낸 건이 포함됐다. 2019년 발생한 두 건의 가상화폐 교환 사업자에 대한 해킹에서는 거래소에서 탈취한 가상화폐를 다른 가상화폐로 변환, 추적을 어렵게 만드는 ‘체인호핑(chain hopping)’ 수법이 사용됐다. 북한은 훔친 가상화폐를 중국 장외거래(OTC) 트레이더를 통해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킹을 통해 금융기관과 가상화폐 거래소 등에서 빼돌린 자금은 핵과 미사일 개발에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북한 당국이 주도하는 사이버 공격 방법도 소개됐다. 북한은 기업 인맥 전문 소셜미디어에서 저명한 방위·항공산업 업체 인사담당자로 위장해 관련 기업 직원들에게 접근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화나 문자로 신뢰를 쌓고 나서 멀웨어를 첨부한 이메일을 보내는 수법이 쓰였다.

북한은 제재를 피해 핵과 탄도 미사일 프로그램을 이어나갔다.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해 핵분열성 물질을 생산했으며, 핵 시설 유지 및 탄도 미사일 인프라 업그레이드를 단행했다. 경수로 건설이나 각 시설의 수리 등을 실시했으며, 남부 평산 우라늄 광산의 시설 현대화와 신규 건설에 착수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아울러 이러한 개발 프로그램을 위해 해외로부터 원료와 기술을 수입하려는 노력도 계속됐다.

북한은 핵무기 연료인 플루토늄을 연간 7kg 생산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 이미 60kg을 보유하고 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된다. 핵시설과 관련해서는 북한이 앞서 2018년 풍계리에 있는 핵실험 갱도를 폭파하면서 핵 폐기 의지를 드러냈지만, 여전히 해당 지역에 인력을 두고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탄도미사일 개발에서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크기로 미뤄 핵무기를 탑재할 가능성이 매우 큰 것으로 결론지어졌다. 중거리 및 단거리 탄도 미사일에도 핵폭탄을 탑재할 수 있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북한은 이미 지난해 수차례 열병식을 통해 핵탄두 탑재가 가능한 신규 단거리·중거리 미사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ICBM 체계를 선보였다. 하지만 북한의 미사일이 대기권 진입 시 발생하는 열에도 견딜 수 있는 정도까지 기술이 발전했을지는 불분명한 상태다.

보고서에는 북한이 지난해 이란과 장거리 미사일 개발을 놓고 협력한 사실도 드러났다. 북한의 미사일 전문가가 이란의 연구센터 ‘샤히드 하지 알리 모바헤드’의 기술 개발에 협조하고 있으며, 북한이 밸브나 전자기기 및 지상 미사일 실험을 위한 측정 장치 등을 이란에 수출하고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에 대해 이란 측은 해당 보고서가 “거짓 정보와 조작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벌인 조사를 담은 것”이라고 부인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7,791,000
    • +2.65%
    • 이더리움
    • 1,918,000
    • +4.98%
    • 리플
    • 530.8
    • -0.64%
    • 라이트코인
    • 213,600
    • +0.85%
    • 이오스
    • 4,312
    • -0.16%
    • 비트코인 캐시
    • 585,000
    • +1.12%
    • 스텔라루멘
    • 469
    • +0.49%
    • 트론
    • 58.27
    • +0.02%
    • 에이다
    • 1,291
    • -1.8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0,300
    • +0.33%
    • 대시
    • 242,000
    • +0.54%
    • 이더리움 클래식
    • 13,320
    • +3.66%
    • 845
    • -5.23%
    • 제트캐시
    • 144,000
    • +0.98%
    • 비체인
    • 67.12
    • +7.6%
    • 웨이브
    • 11,490
    • -1.96%
    • 베이직어텐션토큰
    • 770.6
    • -1.72%
    • 비트코인 골드
    • 33,100
    • +3.6%
    • 퀀텀
    • 7,405
    • +2.7%
    • 오미세고
    • 5,845
    • +7.35%
    • 체인링크
    • 32,890
    • +3.01%
    • 질리카
    • 133.3
    • -1.7%
    • 어거
    • 34,930
    • +0.3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