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박영선, ‘박원순 성추행’ 정면돌파…“피해자 상처 보듬어야”

입력 2021-01-26 22:29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 출마선언을 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관해 피해자의 상처를 보듬어야 한다고 했다.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은 더불어민주당이 모호한 태도를 취해 논란이 인 바 있다. 재보궐 원인제공 시 후보를 내지 않는다는 당헌을 바꾼 탓에 비판은 더 커졌다. 이 때문에 박 전 장관 출마선언을 두고 야권에서는 박 전 시장 성추문에 대한 사과부터 하라는 지적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에 박 전 장관은 박 전 시장 성추문에 대해 피해자 편에 서며 정면돌파를 시도했다.

박 전 장관은 이날 JTBC 뉴스룸 인터뷰에서 민주당이 공식사과한 데 대해 “당연히 사과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필요하면 피해자의 상처받은 마음을 보듬어드릴 방법이라면 할 수 있는 건 다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민주당의 재보궐 발생 책임론을 묻는 질문에 “(피해자의) 그 상처를 치유하는 게 책임”이라며 “저는 서울시 대전환을 통해 상처받은 분들이 새 살이 돋고 행복을 느끼도록 하는 게 책임을 지는 하나의 방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전 장관은 이날 출마선언을 하며 자급분권형 ‘콤팩트 도시’로 서울을 재구성한다는 구상을 내놓았다.

그는 또 국가인권위원회가 박 전 시장 성추행을 인정한 데 대해 “상처받은 분이 아무 일도 없던 것처럼 행동하는 것 자체가 고통이고 서울에는 그런 여성이 많다고 생각한다”며 “저는 그런 여성들이 행복한 서울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9,758,000
    • -7.36%
    • 이더리움
    • 1,506,000
    • -10.58%
    • 리플
    • 462.6
    • -9.16%
    • 라이트코인
    • 178,800
    • -9.88%
    • 이오스
    • 3,802
    • -10.6%
    • 비트코인 캐시
    • 506,500
    • -9.63%
    • 스텔라루멘
    • 441.9
    • -11.99%
    • 트론
    • 50.15
    • -7.25%
    • 에이다
    • 1,379
    • -12.2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7,900
    • -7.95%
    • 대시
    • 211,500
    • -13.6%
    • 이더리움 클래식
    • 11,290
    • -11.45%
    • 618.1
    • -1.7%
    • 제트캐시
    • 124,900
    • -10.79%
    • 비체인
    • 42.17
    • -9.04%
    • 웨이브
    • 9,705
    • -14.49%
    • 베이직어텐션토큰
    • 538.4
    • -10%
    • 비트코인 골드
    • 25,680
    • -13.62%
    • 퀀텀
    • 5,245
    • -13.45%
    • 오미세고
    • 4,583
    • -12.2%
    • 체인링크
    • 26,810
    • -8.84%
    • 질리카
    • 115
    • -12.94%
    • 어거
    • 26,810
    • -14.0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