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중국, 미국과의 대화 추진…바이든 정부는 여유만만”

입력 2021-01-24 15:03

“양제츠 워싱턴 급파 고려…바이든 정부와 고위급 회동 추진”
시진핑·바이든 첫 정상회담 가능성 타진…기후변화·코로나19에 초점
백악관, 동맹국과의 만남 우선시

▲2013년 12월 4일 시진핑(오른쪽) 중국 국가주석이 중국 베이징에서 조 바이든 당시 미국 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베이징/AP연합뉴스
▲2013년 12월 4일 시진핑(오른쪽) 중국 국가주석이 중국 베이징에서 조 바이든 당시 미국 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베이징/AP연합뉴스
중국 정부가 미국의 새 행정부 출범을 계기로 주요 2개국(G2, 미국·중국)간 긴장을 완화하기 위한 고위급 회담을 추진하고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3일(현지시간) 사안에 정통한 관계자를 인용해 중국 정부가 외교 담당 수장을 워싱턴에 급파, 미국 행정부 외교·안보 분야의 고위급 인사와 회동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첫 정상회담 가능성을 타진하기 위한 움직임으로 알려졌다.

바이든 정권 출범에 맞춰 미국과의 꼬인 관계를 바로잡겠다는 것이다. 중국은 지난해 12월부터 외교사령탑인 양제츠 공산당 정치국원을 워싱턴에 보낼 것을 제언했다. 중국 정부는 지난달 시 주석이 바이든 당선인에게 대선 승리 축하 메시지를 전달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추이톈카이 주미 대사 명의로 미국 측에 서한을 보내 고위급 인사 회동을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은 현재 비공식 채널을 통해 고위급 회담을 제안했을 뿐, 바이든 외교 안보팀에는 공식적으로 요청하지 않은 상태로 알려졌다. 양국 관계가 반세기 만에 최악의 수준으로 얼어붙은 데다가, 바이든 행정부의 외교 안보팀이 아직 제대로 정비되지 않은 점을 고려해 신중한 접근법을 취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아울러 중국 정부는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행정부 때와는 다른 메시지를 전달할 계획이다. 전 정권에서는 무역 문제가 우선순위였지만, 바이든 행정부는 기후변화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가장 중요한 과제로 삼고 있다. 이에 따라 중국 정부도 이러한 문제에 초점을 맞추고, 시 주석과 바이든 대통령의 만남을 실현하기 위한 사전 작업에 착수했다고 WSJ는 전했다.

다만 중국 측은 이에 대해 공식적으로 “보도에 언급된 어떠한 서한도 작성한 바 없다”며 WSJ 보도를 부인하고 나섰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주미 중국대사관은 전날 성명을 통해 “건전한 중미 관계는 양국 국민의 기본적인 이익에 봉사하며, 국제사회의 보편적 기대에 부합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다만 이러한 부인에도 중국 정부가 바이든 새 정부와의 새로운 관계 구축에 나설 의사가 있는 것은 확실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SCMP는 “중국은 경제 재건을 위해 미국과의 긴장 해소를 바라고 있다”며 “고위 관료들 역시 안정적인 미·중 관계에 대한 희망을 공개적으로 밝히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의 이러한 ‘구애’에도 바이든 새 행정부가 중국이 내민 손을 덥석 잡을 가능성은 낮다는 것이 중론이다. WSJ는 “백악관이 미·중 정상회담은 고사하고, 고위급 회담의 조속한 개최조차 주저하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선 동맹국들과 먼저 만나 공동으로 중국에 맞서는 ‘대중국 단일전선’ 등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6,721,000
    • -2.29%
    • 이더리움
    • 1,798,000
    • -0.33%
    • 리플
    • 521
    • +1.42%
    • 라이트코인
    • 213,300
    • -1.3%
    • 이오스
    • 4,350
    • -2.25%
    • 비트코인 캐시
    • 591,000
    • -2.64%
    • 스텔라루멘
    • 474.5
    • -2.39%
    • 트론
    • 58.44
    • +5.77%
    • 에이다
    • 1,340
    • -4.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2,800
    • -1.25%
    • 대시
    • 250,400
    • -4.06%
    • 이더리움 클래식
    • 13,020
    • +0.46%
    • 851.1
    • -5.62%
    • 제트캐시
    • 142,500
    • -1.11%
    • 비체인
    • 58.63
    • +8.39%
    • 웨이브
    • 11,080
    • -0.18%
    • 베이직어텐션토큰
    • 842.2
    • +10.52%
    • 비트코인 골드
    • 31,990
    • +3.16%
    • 퀀텀
    • 6,420
    • +4.31%
    • 오미세고
    • 5,500
    • -0.54%
    • 체인링크
    • 33,440
    • -2.96%
    • 질리카
    • 141
    • +1.44%
    • 어거
    • 33,690
    • +0.3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