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판교밸리자이' 오피스텔, 아파트보다 분양가 비싼데도…경쟁률 232대 1

입력 2021-01-22 18:26

▲'판교밸리자이 투시도' (자료 제공=GS건설 제공)
▲'판교밸리자이 투시도' (자료 제공=GS건설 제공)

경기도 성남 고등지구에서 마지막 민간분양 단지로 나온 '판교밸리자이' 오피스텔이 수백 대 1의 높은 경쟁률로 청약을 마무리했다.

22일 GS건설에 따르면 지난 20∼21일 청약을 진행한 판교밸리자이 오피스텔은 282실 모집에 6만5503명이 신청하며 평균 23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앞서 분양한 판교밸리자이 아파트 평균 청약경쟁률(64대 1)보다 약 4배 높다. 특히 3단지의 경우 5만1709명이 몰려 834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번 판교밸리자이 오피스텔은 같은 단지 아파트보다 분양가가 높게 책정됐다. 판교밸리자이 아파트 전용 84㎡형 분양가는 7억7000만∼8억5600만 원에 책정됐지만 오피스텔은 동일 면적 분양가가 9억3500만∼10억7300만 원에 매겨졌다. 아파트는 분양가상한제를 적용받지만 오피스텔은 이를 적용받지 않아 분양가 격차가 커졌다.

높은 가격으로 분양됐는데도 청약자들이 북새통을 이룬 건 전매제한이 없다는 이점 때문으로 풀이된다. 2017년 8·2 부동산 대책에 따라 투기과열지구에서 분양하는 오피스텔의 전매는 금지됐으나 100실 미만으로 분양할 때 전매 제한이 없다. 블록별로 나눠 분양된 판교밸리자이 오피스텔 중 3단지는 62실을 모집해 계약 직후 전매가 가능하다.

분양업계는 또 이번 오피스텔이 아파트와 구조가 비슷한 주거용 오피스텔인 데다, 주변 시세보다 낮은 분양가에 인기를 끈 것으로 보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6,817,000
    • -1.46%
    • 이더리움
    • 1,812,000
    • -0.55%
    • 리플
    • 539.1
    • +5.83%
    • 라이트코인
    • 212,400
    • -2.84%
    • 이오스
    • 4,400
    • +0%
    • 비트코인 캐시
    • 591,000
    • -2.88%
    • 스텔라루멘
    • 480
    • -0.87%
    • 트론
    • 60.8
    • +10.14%
    • 에이다
    • 1,319
    • -5.9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3,300
    • -0.33%
    • 대시
    • 248,000
    • -3.43%
    • 이더리움 클래식
    • 13,150
    • +1.47%
    • 836.5
    • -7.96%
    • 제트캐시
    • 140,400
    • -2.97%
    • 비체인
    • 59.71
    • +10.68%
    • 웨이브
    • 11,070
    • -0.18%
    • 베이직어텐션토큰
    • 818.9
    • -7.27%
    • 비트코인 골드
    • 31,680
    • -0.47%
    • 퀀텀
    • 6,615
    • +7.82%
    • 오미세고
    • 5,500
    • -1.08%
    • 체인링크
    • 33,250
    • -5.46%
    • 질리카
    • 144.3
    • +2.56%
    • 어거
    • 34,440
    • +2.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