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단독] SKT, AI 법률 자문 지원 서비스 시장 진출한다

입력 2021-01-22 15:41 수정 2021-01-22 17:11

- 박정호 사장이 강조한 ‘AI 서비스 영역 확장’ 일환

▲SKT가 출원한 상표 (사진=특허청 키프리스 화면 갈무리)
▲SKT가 출원한 상표 (사진=특허청 키프리스 화면 갈무리)

SK텔레콤(SKT)이 인공지능(AI) 법률 자문 서비스업에 진출한다.

22일 이투데이 취재 결과 SKT는 AI 법률 자문 관련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으며 조만간 이를 공개할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SKT는 지난 19일 특허청에 ‘Legal AI agent’ 상표를 출원했다. 20개까지 지정 가능한 상표의 용도(지정상품)에는 법률문제 자문용 컴퓨터 소프트웨어,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하는 법률문제 상담 서비스용 컴퓨터 소프트웨어, 법률정보제공을 위한 컴퓨터 소프트웨어 등이 포함돼 있다.

SKT 관계자는 “자사 법무팀과 함께 준비하고 있는 서비스”라며 “다만 정식 서비스 출시 전인만큼 구체적인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했다.

탈통신에 전념하고 있는 SKT는 올해 신년사에서부터 AI의 전방위 확산을 강조했다. AI 법률 서비스 출시는 그 결과로 풀이된다.

신년사에서 박정호 SKT 대표는 “우리는 이미 많은 서비스에 AI를 적용하고 있지만 아직은 완벽하지 않다”며 “상황에 따른 고객의 요구에 최적화된 솔루션을 AI 기반으로 제공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존 SKT의 AI 서비스에서 영역을 확장할 계획을 밝힌 셈이다.

박 대표는 지난달 조직개편에서도 AI 전담조직을 이동통신(MNO) 사업부 아래로 옮겼다. 통신상품과 서비스에서부터 AI를 접목하겠다는 박 대표의 의지가 반영됐다.

즉, AI 조직이 별도 조직이 아니라 모든 사업 분야에 투영돼야 한다는 의미다.

AI 법률 자문 서비스가 기존 SKT의 AI 서비스와 어떤 시너지를 낼지도 주목할 부분이다. 지난달 SKT는 삼성전자, 카카오와 함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AI 초협력에 나선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서비스는 올해 상반기에 공개할 예정으로 콘셉트는 ‘팬데믹 극복 AI’다. 이 서비스는 공공 정보를 바탕으로 확진자가 나온 지역의 위험도를 분석하고, 특정 지역의 거리두기 정보 등을 제공한다.

SKT는 이 외에도 AI 비서 ‘누구’, AI 상담사 ‘누구 인포콜’, AI 엔터테인먼트 서비스 ‘누구 셀럽’ 등을 제공하고 있다. 또, 지난해 11월에는 AI 반도체를 출시하며 글로벌 빅테크 기업 중심의 미래 반도체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5,395,000
    • -2.64%
    • 이더리움
    • 1,712,000
    • -5.57%
    • 리플
    • 532.2
    • -1.06%
    • 라이트코인
    • 203,200
    • -4.42%
    • 이오스
    • 4,251
    • -3.45%
    • 비트코인 캐시
    • 565,000
    • -4.56%
    • 스텔라루멘
    • 463.7
    • -3.54%
    • 트론
    • 57.75
    • -5.06%
    • 에이다
    • 1,344
    • +1.7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5,600
    • -3.61%
    • 대시
    • 236,700
    • -4.52%
    • 이더리움 클래식
    • 12,400
    • -5.7%
    • 796.1
    • -5.2%
    • 제트캐시
    • 135,300
    • -3.7%
    • 비체인
    • 59.05
    • -1.11%
    • 웨이브
    • 10,780
    • -2.62%
    • 베이직어텐션토큰
    • 787.7
    • -3.77%
    • 비트코인 골드
    • 31,290
    • -1.73%
    • 퀀텀
    • 7,090
    • +7.18%
    • 오미세고
    • 5,235
    • -4.82%
    • 체인링크
    • 31,580
    • -5.02%
    • 질리카
    • 136.4
    • -5.47%
    • 어거
    • 33,360
    • -3.1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