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명동 가게 5곳 중 1곳은 '빈집'

입력 2021-01-22 10:59

▲명동 거리 모습. (이투데이DB)
▲명동 거리 모습. (이투데이DB)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진정되지 않으면서 서울 명동 상권이 직격탄을 맞았다. 명동 중심가에 있는 가게 다섯 곳 중 한 곳은 공실로 남아있다.

부동산 컨설팅ㆍ중개기업인 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에 따르면 서울 6개 상권 중심가 중 공실률이 가장 높은 지역은 명동이다. 지난해 상반기만 해도 12.8%였던 명동 중심가 공실률을 연말 21.0%로 8.2%포인트(P) 높아졌다. 코로나19 유행으로 명동 상권 큰손 역할을 하던 외국인 관광객 발길이 끊어진 탓이다.

다른 서울 주요 상권에서도 대부분 상반기보다 빈 가게가 늘었다. 명동 다음으론 가로수길(12.6%→14.2%), 강남역(4.6%→6.2%), 이태원(9.4%→10.6%), 홍대(11.0%→11.2%) 순으로 공실률 오름폭이 컸다.

대부분 지역에서 외식업 점포가 폐업하면서 공실이 된 경우가 많았다. 재택근무와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으로 외식이 줄어든 데다 영업 시간까지 밤 9시로 제한되면서 영업에 타격을 입었기 때문이다.

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가 분석한 서울 6대 상권 가운데 유일하게 청담동에선 연말 공실률(15.0%)이 상반기(15.4%)보다 하락했다. 도산공원을 중심으로 트렌디한 음식점과 패션 브랜드 점포가 늘면서 젊은층 발길을 잡았다는 게 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 분석이다.

▲서울 6대 상권 중심가 공실률 (자료 제공=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
▲서울 6대 상권 중심가 공실률 (자료 제공=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

진원창 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 리서치팀장은 "코로나19 백신이 개발되며 경제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으나 실물경제 및 소비심리 반등을 통한 상권 경기의 완전한 정상화까지는 다소 시일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8,593,000
    • +1.26%
    • 이더리움
    • 2,023,000
    • +6.81%
    • 리플
    • 547
    • +3.32%
    • 라이트코인
    • 214,100
    • +0.19%
    • 이오스
    • 4,416
    • +2.53%
    • 비트코인 캐시
    • 596,000
    • +2.23%
    • 스텔라루멘
    • 473.2
    • +1.59%
    • 트론
    • 60.68
    • +3.76%
    • 에이다
    • 1,277
    • -0.55%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1,100
    • +0.48%
    • 대시
    • 249,300
    • +3.75%
    • 이더리움 클래식
    • 13,190
    • +1.85%
    • 829.2
    • +0.11%
    • 제트캐시
    • 145,900
    • +1.18%
    • 비체인
    • 73.48
    • +14.69%
    • 웨이브
    • 11,470
    • +0.7%
    • 베이직어텐션토큰
    • 797.6
    • +0.62%
    • 비트코인 골드
    • 33,550
    • +2.44%
    • 퀀텀
    • 7,185
    • +1.34%
    • 오미세고
    • 5,805
    • +1.13%
    • 체인링크
    • 35,580
    • +11.96%
    • 질리카
    • 141.8
    • +6.06%
    • 어거
    • 34,510
    • -0.6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