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권칠승 중기부 장관 후보자 “‘친문’ 논란 알고 있다”

입력 2021-01-22 09:49 수정 2021-01-22 10:00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의 한 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뉴시스)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의 한 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뉴시스)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 장관 후보자가 야권의 ‘부엉이 내각’ 비판에 대해 “알고 있다”며 언행과 직무에 충실하겠단 뜻을 밝혔다.

권 후보자는 22일 서울 여의도 첫 출근길에서 이번 개각과 관련 야권을 중심으로 ‘친문인사’, ‘쇄신이 없다’는 비판이 나오는 데 대해 “잘 알고 있다”며 “그런 부분을 잘 담아내서 언행을 신중하게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직무에도 충실하겠다”고 덧붙였다.

20일 개각으로 중기부 장관 후보가 된 권 후보자는 친문 의원 모임인 ‘부엉이 모임’ 출신이다. ‘부엉이처럼 밤을 새워 달(문재인 대통령)을 지키겠다’는 부엉이 모임은 지난 2018년 ‘계파정치’ 논란에 해체됐다. 또한, 권 후보자는 노무현 정부 청와대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야권에서는 권 후보자의 지명을 놓고 비판이 불거졌다. 전날 국민의힘은 논평을 통해 “쇄신 개각하랬더니 보신 개각을 했다”며 “지혜의 상징인 미네르바의 부엉이는 황혼 녘에 뜬다는데, 어디서 나타난 ‘짬짜미 부엉이들’이 정권 말기에 떴다”고 지적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7,931,000
    • +3.21%
    • 이더리움
    • 2,788,000
    • +3.99%
    • 비트코인 캐시
    • 844,000
    • +2.99%
    • 리플
    • 1,518
    • +16.77%
    • 라이트코인
    • 298,100
    • +2.12%
    • 에이다
    • 1,575
    • +0.77%
    • 이오스
    • 8,290
    • +2.09%
    • 트론
    • 155.1
    • +1.57%
    • 스텔라루멘
    • 668.9
    • +5.82%
    • 비트코인에스브이
    • 345,500
    • +8.21%
    • 체인링크
    • 41,590
    • -0.5%
    • 샌드박스
    • 891.5
    • -5.26%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