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파로스아이바이오, 엔젠바이오와 표적항암제 공동 연구개발 협약

입력 2021-01-21 15:39

▲윤정혁 파로스아이바이오 대표이사(왼쪽)와 최대출 엔젠바이오 대표이사가  21일 협약식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파로스아이바이오)
▲윤정혁 파로스아이바이오 대표이사(왼쪽)와 최대출 엔젠바이오 대표이사가 21일 협약식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파로스아이바이오)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AI) 플랫폼 기반 혁신신약개발 전문기업 파로스아이바이오는 정밀진단 플랫폼 전문기업 엔젠바이오와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NGS) 기반 동반진단 기술 개발 및 임상 활용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MOU는 파로스아이바이오의 차세대 혁신 신약인 FLT3 표적항암제 ‘PHI-101’개발을 위한 전략의 일환이다. 엔젠바이오의 NGS 기반 정밀진단 제품과 분석 소프트웨어를 사용해 임상시험 등록환자의 FLT3 변이 타입을 확인하고, 향후 더욱 폭넓게 진행될 임상시험 대상 환자 선별에도 활용하기로 했다. 이에 필요한 초기 임상 연구를 위해 정밀진단 검사 및 분석 서비스 제공 계약도 동시 체결했다.

한혜정 파로스아이바이오 신약총괄개발 사장(CDO)은 “PHI-101은 경쟁약물 대비 FLT3의 다양한 변이를 폭넓게 저해함으로써 우수한 효능을 나타낸다”면서 “NGS기반 정밀진단 분야에서 최고의 기술력을 가진 엔젠바이오와의 전략적 시너지가 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대출 엔젠바이오 대표이사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파로스아이바이오의 PHI-101 급성골수성백혈병(AML)의 다국가 임상시험의 성공을 위해 적극 협력할 것”이라며 “이미 검증된 혈액암 정밀진단 제품인 힘아큐테스트와 엔젠어날리시스 분석 소프트웨어를 활용해 조기 임상 진입이 가능하며, 한국 및 미국에서 FLT3 표적항암제에 대한 동반진단 제품 허가로 이어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파로스아이바이오는 자체 개발한 빅데이터 및 AI 기술 기반의 신약개발 플랫폼 '케미버스'와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을 통해 희귀난치성 질환 치료제를 주로 개발하는 신약개발 전문 기업이다. 한국투자증권 주관 하에 올해 하반기를 목표로 코스닥 상장을 추진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4,423,000
    • -3.76%
    • 이더리움
    • 1,738,000
    • -4.3%
    • 리플
    • 507.9
    • -3.92%
    • 라이트코인
    • 203,900
    • -7.28%
    • 이오스
    • 4,249
    • -4.84%
    • 비트코인 캐시
    • 578,500
    • -3.66%
    • 스텔라루멘
    • 455.1
    • -1.81%
    • 트론
    • 52.9
    • -3.89%
    • 에이다
    • 1,389
    • +7.6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1,300
    • -2.67%
    • 대시
    • 248,000
    • -6.45%
    • 이더리움 클래식
    • 12,790
    • -3.33%
    • 582.5
    • -0.9%
    • 제트캐시
    • 141,900
    • -7.07%
    • 비체인
    • 47.23
    • -2.9%
    • 웨이브
    • 11,150
    • -4.86%
    • 베이직어텐션토큰
    • 590.1
    • -0.17%
    • 비트코인 골드
    • 30,640
    • -4.22%
    • 퀀텀
    • 6,035
    • -3.05%
    • 오미세고
    • 5,270
    • -4.87%
    • 체인링크
    • 30,390
    • -2.31%
    • 질리카
    • 130.7
    • -3.19%
    • 어거
    • 30,200
    • -2.6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