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포스코 LNG추진 해외 원료 전용선, 첫 항해 성공…‘친환경’ 운항 첫발

입력 2021-01-21 10:11

호주서 철광석 싣고 광양 도착…세계 최초 LNG추진 대형 벌크선

포스코의 LNG 추진 해외 원료 전용선이 첫 항해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친환경’ 운항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21일 포스코는 지난 12월 목포 출항 후 호주에서 철광석 18만 톤을 선적한 친환경 선박 ‘에이치엘 그린호’(그린호)가 전날 광양제철소 원료부두에 성공적으로 도착했다고 밝혔다.

그린호는 길이 292m, 폭 45m, 갑판 높이 24.8m로 현존 세계 최대 규모 18만 톤급 LNG 연료 추진선이다.

LNG 연료를 사용하면 미세먼지를 발생시키는 대표적인 대기오염물질인 황산화물(SOX), 질소산화물(NOX)을 기존 벙커유 운항 대비 각각 99%, 85% 줄일 수 있다.

LNG 연료를 사용하는 대형 벌크선이 해외 운항에 성공한 것은 이번이 세계 첫 사례다.

선박들은 연료의 황산화물 함유율 기준이 기존 3.5% 미만에서 0.5% 미만으로 낮춰짐에 따라 LNG 또는 저유황유를 연료로 사용하거나 탈황설비를 장착하게 되어 있다.

포스코는 국제적 규제에 앞서 선제적으로 2018년 12월 에이치라인해운과 기존 원료전용선 2척을 LNG 추진선으로 대체하기로 하고, 지난해 12월 선박 건조 완료 및 명명식을 거쳐 이날 성공적인 첫 운항을 마친 것이다.

2척의 LNG 추진선 설계 및 제조는 현대삼호중공업이 맡았다. 포스코는 선박 제조에 필요한 후판 전량 및 그간 해외 수입에 의존하던 극저온 연료탱크용 9% 니켈강을 공급해 국내 친환경 선박의 경쟁력 향상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포스코는 LNG 벙커링 인프라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LNG 추진선 도입을 고민하던 해운사(에이치라인해운)에 장기 운송계약으로 안정적인 물동량을 약속하며 상생을 실천하기도 했다.

포스코는 2척의 LNG 추진 선박 외에, 해외 원료 전용선 38척 중 20척에 대해 탈황설비 장착을 완료했다. 나머지 선박에 대해서도 향후 해운 및 조선사와 협의하여 LNG 추진선을 포함한 친환경 선박으로 교체해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 역할을 지속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한편 26일에는 그린호와 함께 건조된 친환경 쌍둥이 선박 ‘에이치엘 에코호’가 호주에서 석탄을 싣고 광양제철소에 도착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6,599,000
    • -0.25%
    • 이더리움
    • 1,823,000
    • -2.09%
    • 리플
    • 529
    • -3.73%
    • 라이트코인
    • 204,100
    • -0.97%
    • 이오스
    • 4,409
    • -2.67%
    • 비트코인 캐시
    • 593,500
    • -2.63%
    • 스텔라루멘
    • 455
    • -2.96%
    • 트론
    • 54.57
    • +1.73%
    • 에이다
    • 1,171
    • +3.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8,300
    • +0.23%
    • 대시
    • 265,600
    • -7.13%
    • 이더리움 클래식
    • 13,130
    • -3.31%
    • 588.9
    • -3.96%
    • 제트캐시
    • 150,900
    • +3.78%
    • 비체인
    • 48.11
    • -4.54%
    • 웨이브
    • 11,650
    • +3.46%
    • 베이직어텐션토큰
    • 569.2
    • -2.58%
    • 비트코인 골드
    • 30,580
    • -3.69%
    • 퀀텀
    • 6,050
    • -1.79%
    • 오미세고
    • 5,445
    • -1.18%
    • 체인링크
    • 30,440
    • -3.24%
    • 질리카
    • 134.3
    • +4.84%
    • 어거
    • 29,530
    • +0.9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