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도쿄올림픽 개막 반년 앞으로…고민 깊어진 일본, ‘무관중 개최’ 가나

입력 2021-01-20 17:31

일본서 ‘재검토’ 의견 80% 이상
전 올림픽 조직위 부위원장 “나였으면 취소”

▲지난해 12월 1일 도쿄 오다이바 해양 공원에 설치된 오륜 조형물 앞을 행인들이 걷고 있다. 도쿄/AP연합뉴스
▲지난해 12월 1일 도쿄 오다이바 해양 공원에 설치된 오륜 조형물 앞을 행인들이 걷고 있다. 도쿄/AP연합뉴스
개막이 불과 반년 앞으로 다가온 도쿄올림픽·패럴림픽에 대한 일본 정부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여전한 가운데 ‘취소론’까지 고개를 들면서 일본 정부가 ‘무관중 개최’ 카드를 꺼내들지 관심이 쏠린다.

20일 일본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정부 관계자는 “사견이지만 관객 없이 개최할 수 있다고 빨리 말해야 한다”면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어떻게 반응할지 모르지만 일본으로서는 ‘무관중’ 카드를 꺼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러한 주장에는 ‘취소론’이 번지는 상황에 대한 위기감이 담겨 있다. 개최 회의이 커져 올림픽이 중단되는 사태가 되기 전에 대책을 내놓자는 것이다.

지난해 11월까지만 하더라도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올해 7월 정상적으로 도쿄올림픽을 개최하자는 데 뜻을 같이 했다. 일본 정부는 올해 봄까지 해외 관객 규모 상한선을 정해 본격적인 개최 준비에 나설 방침이었다.

하지만 최근 상황이 급변했다. 감염력이 더 세진 변이 코로나바이러스의 출현으로 세계는 또다시 ‘대유행’의 소용돌이로 빨려 들어갔다. 일본도 수도인 도쿄를 비롯한 11개 지역에 긴급사태를 발령할 정도로 상황이 악화했다.

이에 따라 일본 안팎에서는 도쿄올림픽 개최를 재검토해야 한다는 의견이 힘을 받고 있다. 교도통신이 진행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80% 이상이 올 여름 도쿄올림픽 개최를 재검토해야 한다고 답했다. 다시 연기하자는 의견은 44.8%, 중단해야 한다는 의견은 35.3%로 나타났다. 반면 올여름 개최를 요구하는 응답자의 비율은 지난달 31.6%에서 이달 14.1%로 급락했다.

전 올림픽 조직위원회 부위원장은 사견을 전제로 “나였으면 올해 도쿄올림픽을 취소했을 것”이라는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 키스 밀스 2012 런던올림픽 조직위원회 부위원장도 영국 BBC 라디오 방송에서 “ 7∼8월로 예정된 하계올림픽은 코로나19 대유행에 따라 개최되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내가 만약 도쿄 올림픽을 담당했다면 취소 계획을 세웠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IOC는 올해 3월 열리는 총회에서 도쿄올림픽 개최 여부를 심도 있게 논의할 예정이다. 다만 IOC가 대회 지지율에 민감한 만큼 일본 안팎의 민심을 거슬러 도쿄올림픽 정상 개최를 주장할 가능성은 낮다는 평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0,941,000
    • +6.45%
    • 이더리움
    • 2,060,000
    • +5.8%
    • 리플
    • 544
    • +2.35%
    • 라이트코인
    • 223,000
    • +4.79%
    • 이오스
    • 4,527
    • +4.28%
    • 비트코인 캐시
    • 606,500
    • +3.85%
    • 스텔라루멘
    • 476.7
    • +1.95%
    • 트론
    • 59.69
    • +2.37%
    • 에이다
    • 1,276
    • -0.85%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2,500
    • +1.82%
    • 대시
    • 260,200
    • +6.6%
    • 이더리움 클래식
    • 13,600
    • +3.9%
    • 799.4
    • +0.92%
    • 제트캐시
    • 148,500
    • +1.78%
    • 비체인
    • 70.99
    • +7.48%
    • 웨이브
    • 11,560
    • +2.21%
    • 베이직어텐션토큰
    • 814
    • +5.41%
    • 비트코인 골드
    • 33,820
    • +4.03%
    • 퀀텀
    • 7,105
    • +1.14%
    • 오미세고
    • 5,920
    • +3.59%
    • 체인링크
    • 35,170
    • +7.06%
    • 질리카
    • 141.3
    • +6.4%
    • 어거
    • 35,520
    • +2.9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