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양육비 안주는 '배드파더' 소득·재산 조사한다…"채권 회수 강화"

입력 2021-01-19 11:00

(pixabay)
(pixabay)
앞으로 정당한 이유 없이 자녀 양육비를 주지 않는 '배드파더(양육비 채무자)'의 양육비 지급능력 여부를 조사하기 위해 국세·지방세와 토지·건물에 대한 자료의 범위를 구체적으로 특정해 관계기관에 요청하면 자료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된다.

여성가족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양육비 이행확보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개정안이 19일 오전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소득·재산에 대한 요청자료 범위가 불명확해 건축물대장, 토지대장, 건설기계 등록원부 등 일부 자료만 관계기관의 협조를 통해 제공받아 양육비 채무자의 소득·재산 확인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번 법령 개정으로 국세·지방세와 토지·건물에 대한 구체적 자료제공이 가능하도록 제도가 개선돼 정부가 한시적 양육비를 긴급지원한 후 채무자로부터 긴급지원액을 징수하는 데 있어 신속한 소득·재산 조회를 통해 소득·재산 압류, 강제매각 등이 가능하게 됐다.

2020년도에 양육비 채무자로부터 양육비를 받지 못해 어려움에 처한 양육비 이행 신청 가족을 대상으로 한 '한시적 양육비 긴급지원'은 총 2억6900만 원으로 245명의 미성년 자녀에게 지원이 이뤄졌다.

한시적 양육비 긴급지원은 양육비 채무자가 양육비를 지급하지 않아 아동의 복리가 위태로운 경우 정부가 먼저 양육비 채권자에게 지급하고(아동 1인당 월 20만 원, 최장 12개월간), 사후에 양육비 채무자에게 징수하는 제도다.

지난해 6월 법률 개정(2021년 6월 10일 시행)으로 정부가 한시적 양육비를 긴급지원한 경우 양육비 채무자의 동의 없이도 신용정보·보험정보를 관계기관에 요청할 수 있도록 하고, 양육비 채무자가 긴급지원액을 납부하지 않을 경우 국세 체납처분의 예에 따라 징수하도록 한 바 있다.

정영애 여가부 장관은 "양육비 채무자의 소득·재산 조사 및 징수에 대한 제도개선으로 채권 회수율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양육비 이행지원 제도의 실효성을 높이고 비양육부‧모의 양육비 이행률을 높이는 노력을 기울여 한부모가족들이 안정적으로 생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4,366,000
    • +1.13%
    • 이더리움
    • 1,705,000
    • +0.18%
    • 리플
    • 506.6
    • +2.05%
    • 라이트코인
    • 202,200
    • +1.4%
    • 이오스
    • 4,280
    • +2.07%
    • 비트코인 캐시
    • 565,000
    • +1.07%
    • 스텔라루멘
    • 521
    • +18.63%
    • 트론
    • 54.93
    • +5.05%
    • 에이다
    • 1,609
    • +2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1,800
    • +1.78%
    • 대시
    • 247,500
    • -0.72%
    • 이더리움 클래식
    • 12,910
    • +4.79%
    • 612.4
    • +0.64%
    • 제트캐시
    • 142,700
    • +2.22%
    • 비체인
    • 47.85
    • +4.59%
    • 웨이브
    • 11,340
    • +2.16%
    • 베이직어텐션토큰
    • 626.1
    • +15.05%
    • 비트코인 골드
    • 30,460
    • +5%
    • 퀀텀
    • 6,235
    • +5.95%
    • 오미세고
    • 5,330
    • +3.8%
    • 체인링크
    • 29,810
    • +2.02%
    • 질리카
    • 135.7
    • +5.93%
    • 어거
    • 32,120
    • +11.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