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목동 우성1차 아파트, 리모델링 추진위 설립…'사업 시동'

입력 2021-01-18 14:53 수정 2021-01-18 19:13

▲서울 양천구 목동 우성1차 아파트 전경. (네이버부동산)
▲서울 양천구 목동 우성1차 아파트 전경. (네이버부동산)

서울 양천구 목동 우성1차아파트가 리모델링 추진위원회를 설립하고 사업에 착수했다. 이 아파트는 목동 내 아파트 중에서도 핵심 학군에 속해 리모델링 사업 완료 이후 대표 아파트 단지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18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우성1차 리모델링 추진위원회는 지난 16일 발대식을 열고 조합 설립 절차에 돌입했다. 1992년 준공된 이 아파트는 총 4개 동, 332가구 규모다. 용적률은 219%, 건폐율은 16%다. 리모델링 방식은 수평증축 방식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사업 완료 시 기존 332가구에서 29가구 늘어난 361가구 규모로 탈바꿈할 계획이다.

우성1차 리모델링 추진위원회는 올해 상반기 조합 설립을 목표로 현재 소유주 사업동의를 구하고 있다. 사업 전망은 밝다. 현재 126가구(38%)가 리모델링 사업에 찬성 의사를 밝혔다. 추진위 관계자는 “이 아파트는 올해로 지은 지 30년 된 아파트”라며 “현재 가구당 주차대수도 0.43대로 사실상 주차가 불가능한 수준이고 다른 수선비용도 많이 들어가 소유주들의 리모델링 찬성 의견이 많다”고 말했다.

조합은 2026년 완공을 목표로 리모델링 사업에 속도를 낼 전망이다. 현재 시공사로는 HDC현대산업개발과 포스코건설, GS건설 등이 참여를 희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목동 안에서도 최고 학군…한 달 새 실거래가 ‘9000만 원’ 올라

우성1차 아파트는 목동 안에서도 가장 좋은 학군을 자랑한다. 목동 내 명문학교로 꼽히는 월촌초와 도보 3분 거리에 있고, 월촌중과도 가깝다. 목동 H공인중개 관계자는 “우성1차 아파트는 리모델링 사업이 완료되면 지금보다 가치가 더 오를 것”이라며 “월촌초·중에 배정받을 수 있고 도보 10분 거리에 지하철 9호선 신목동역이 있어 교통도 편리하다”고 했다.

리모델링 사업 계획이 본궤도에 오르면서 아파트값도 오름세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시스템에 따르면 이 아파트 전용면적 84㎡형은 지난달 13억7000만 원에 손바뀜했다. 지난해 11월 12억8000만 원에 거래된 것과 비교하면 한 달 새 9000만 원 오른 셈이다. 현재 매도 호가(집주인이 팔기 위해 부르는 가격)는 13억5000만~15억 원 선에 형성됐다.

리모델링은 재건축과 달리 건물 골격을 남긴 채 증축하는 방식으로 재건축보다 사업 속도가 빠르고 부동산 규제도 덜한 편이다. 리모델링은 준공된 지 15년이 경과한 단지 중 안전진단 등급이 수직 증축 B등급, 수평·별동 증축 C등급 이상이면 사업을 진행할 수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5,694,000
    • +1.33%
    • 이더리움
    • 1,761,000
    • -1.18%
    • 리플
    • 522.6
    • +1.02%
    • 라이트코인
    • 217,400
    • +9.41%
    • 이오스
    • 4,402
    • +2.83%
    • 비트코인 캐시
    • 591,500
    • +1.81%
    • 스텔라루멘
    • 454.5
    • +2.83%
    • 트론
    • 53.69
    • +2.23%
    • 에이다
    • 1,287
    • +1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7,700
    • +1.21%
    • 대시
    • 256,400
    • -0.62%
    • 이더리움 클래식
    • 13,070
    • +0.54%
    • 580.9
    • +1.31%
    • 제트캐시
    • 148,100
    • +2.92%
    • 비체인
    • 47.33
    • +0.59%
    • 웨이브
    • 11,400
    • +4.3%
    • 베이직어텐션토큰
    • 575.8
    • +4.16%
    • 비트코인 골드
    • 30,830
    • +1.55%
    • 퀀텀
    • 6,130
    • +5.96%
    • 오미세고
    • 5,405
    • +4.24%
    • 체인링크
    • 30,140
    • -1.95%
    • 질리카
    • 131
    • +6.68%
    • 어거
    • 30,200
    • +9.2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