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유한양행,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렉라자' 허가…31번째 국산 신약

입력 2021-01-18 12:33

▲국내 31번째 개발 신약으로 허가받은 유한양행 렉라자정  (사진제공=유한양행)
▲국내 31번째 개발 신약으로 허가받은 유한양행 렉라자정 (사진제공=유한양행)

유한양행의 비소세포폐암 치료제가 국내 31번째 개발 신약으로 허가받았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유한양행의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렉라자정(레이저티닙메실산염)'을 국내 31번째 개발 신약으로 허가했다고 18일 밝혔다.

렉라자는 상피세포 성장인자 수용체(Epidermal Growth Factor Receptor, 이하 EGFR) T790M 돌연변이 양성 비소세포폐암 치료제로, 특정 유전자에 변이가 있는 진행성 폐암 환자 중 이전에 폐암 치료를 받은 적 있는 환자에게 사용된다. 폐암 세포 성장에 관여하는 신호전달을 방해해 폐암 세포의 증식과 성장을 억제하는 표적항암제로, 정상 세포에는 독성이 적은 장점이 있다.

유한양행은 이번 제품을 국내에서 실시한 2상 임상시험(치료적 탐색 임상시험) 결과를 토대로 3상 임상시험(치료적 확증 임상시험)을 시판 후 수행하는 것을 조건으로 허가 신청했다. 식약처는 신청 의약품에 대한 품질, 안전성·효과성, 시판 후 안전관리계획 등에 대해 약사법의 심사기준에 따라 과학적으로 철저하게 심사·평가했다. 아울러 의료현장에서 폐암을 치료하는 전문가 등이 포함된 중앙약사심의위원회에서 '렉라자정'의 허가 완결성과 제도 부합성에 대한 자문을 거쳐 최종 허가했다.

폐암은 국내 사망률 1위인 암으로, 다른 장기로 전이된 폐암의 5년 생존율은 8.9%로 생존율이 매우 낮다. 2021년 폐암 환자수는 약 3만 명으로 추정되된다. 폐암 중 비소세포폐암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이 가운데 30~40%가 EGFR 변이 양성으로 진단된다. 이런 환자에게는 1~2세대 표적치료제를 사용하지만 이 가운데 약 50~60%의 환자가 T790M 돌연변이에 의한 내성을 갖게 되어 치료에 더 이상 반응을 하지 않는 한계가 존재한다.

유한양행의 혁신신약인 렉라자(성분명: 레이저티닙)는 T790M 돌연변이 내성에 강한 3세대 표적치료제다. 특히, 뇌혈관장벽(Blood-Brain-Barrier, BBB)을 통과할 수 있어 뇌전이가 발생한 폐암환자에게도 우수한 효능 및 뛰어난 내약성을 보였다.

이번 허가로 1, 2세대 EGFR 표적 치료제에 내성이 생긴 T790M 돌연변이 양성 국소 진행성 또는 전이성 비소세포폐암 환자 치료에 사용이 가능하게 됐다.

유한양행은 렉라자를 2015년 전임상 직전 단계에서 도입해 물질 최적화와 공정 개발, 전임상과 임상을 통해 2021년 국내 허가를 받게 됐다.

안명주 삼성서울병원 혈액종양내과 교수는 “렉라자는 국내 개발 신약으로는 처음으로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저널인 란셋 온콜로지에 게재된 유효성 및 안전성을 인정 받은 치료제로서 이번 허가의 의미는 매우 크다“라며 “이번 허가가 EGFR T790M 돌연변이 양성인 비소세포폐암환자에게 적합한 치료 옵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안 교수는 이번 허가에 배경이 된 임상 논문의 제 1저자이다.

또 조병철 연세암병원 폐암센터장 교수는 “렉라자는 임상적으로 의미 있는 항종양 효과 및 안전성을 통해 우리나라 폐암 환자들에게 좋은 치료 대안이 될 것이며 글로벌 임상을 통해 전 세계 폐암환자의 희망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라고 말했다. 조 교수는 렉라자의 허가임상을 주도하고 다국가 임상3상 1차 치료제 연구를 이끌고 있다.

이정희 유한양행 대표이사는 “렉라자는 유한양행의 신약개발 역량과 국내 연구자들의 헌신적인 노력으로 탄생한 혁신신약으로, 개발 단계부터 뜨거운 관심과 긍정적인 의학적 평가를 받아온 국산 신약이다. 이번 허가로 국내에서 EGFR 변이 양성 비소세포폐암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 옵션을 제공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5,512,000
    • +0.69%
    • 이더리움
    • 1,806,000
    • +5.12%
    • 리플
    • 531.1
    • -0.04%
    • 라이트코인
    • 207,200
    • +2.12%
    • 이오스
    • 4,273
    • +0.56%
    • 비트코인 캐시
    • 571,000
    • +0.97%
    • 스텔라루멘
    • 461.2
    • -0.17%
    • 트론
    • 57.59
    • -0.78%
    • 에이다
    • 1,292
    • -1.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8,200
    • -0.76%
    • 대시
    • 238,000
    • -1.04%
    • 이더리움 클래식
    • 12,770
    • +2.49%
    • 865.1
    • +11.97%
    • 제트캐시
    • 140,800
    • +2.62%
    • 비체인
    • 59.73
    • +3.93%
    • 웨이브
    • 11,610
    • +8%
    • 베이직어텐션토큰
    • 764.7
    • -1.52%
    • 비트코인 골드
    • 31,470
    • +1.19%
    • 퀀텀
    • 7,085
    • +9.93%
    • 오미세고
    • 5,465
    • +4.79%
    • 체인링크
    • 31,360
    • +1.39%
    • 질리카
    • 132.4
    • +0.53%
    • 어거
    • 34,380
    • +4.5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