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까지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11월 집단면역 형성 목표"

입력 2021-01-14 16:39

'국난극복 K-뉴딜위원회 점검회의' 개최…방역조치 결정은 중대본에 일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난극복 K-뉴딜위원회 국난극복본부 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난극복 K-뉴딜위원회 국난극복본부 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1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9월까지 완료하기로 했다. 동절기 전인 11월까진 집단면역을 형성하겠다는 게 목표다.

당정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난극복 K-뉴딜위원회 점검회의’에서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 회의에는 민주당의 이낙연 대표(K-뉴딜위원장)와 김태년 원대대표, 정부에서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과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등이 참석했다.

이 대표는 “11월 집단면역을 달성한다는 일정이지만 ‘조금 더 당길 수 없을까, 자유롭게 단풍놀이라도 갈 수 있을까’하는 국민의 소박한 여망이 있다”고 말했다. 치료제에 대해선 “(백신과 마찬가지로) 국가 책임으로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무료로 할 수밖에 없지 않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백신 접종 대상자 선정과 순서에도 공정성이 중요하다”며 “접종 순서는 과학적이고 합리적 근거에 따라 결정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단 방역조치 결정은 방역당국인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맡기기로 했다.

중대본은 16일 일부 집합금지 업종의 영업을 조건부 허용하는 방향의 방역조치 개선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업종 간 형평성 문제와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의 경영난을 고려한 조치다. 최근 코로나19 발생 현황을 고려하면, 거리두기 단계(현재 수도권 2.5단계)를 유지하되, 집합금지·영업제한 업종을 조정하는 방안이 유력하다. 확진환자 증가세가 둔화하긴 했으나 최근 1주간(8~14일) 일평균 국내발생 확진자는 554.3명으로 여전히 2.5단계 기준(400~500명)을 웃돌고 있어서다.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도 유지에 무게가 쏠린다. 권준욱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2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현재까지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를 잘 준수해준 덕에 감소세를 만들었지만, 여전히 감소 속도는 느린 상황”이라며 “안심해서 모임과 이동을 늘렸다가는 위험한 상황으로 다시 빠져들 수 있다”고 우려했다.

한편,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524명으로 집계됐다. 국내발생이 496명, 해외유입은 28명이다. 12시(정오) 기준으로 경기 고양시 특수학교(총 10명), 광주 서구 병원(총 12명)에서 신규 집단감염이 확인됐다. 누적 사망자는 1195명으로 전날보다 10명 늘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6 준비중 / 20분지연
장 준비중 / 20분 지연
장시작 20분 이후 서비스됩니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8,571,000
    • +1.44%
    • 이더리움
    • 4,177,000
    • +0.97%
    • 비트코인 캐시
    • 1,733,000
    • +41.12%
    • 리플
    • 2,037
    • +14.33%
    • 라이트코인
    • 435,100
    • +9.43%
    • 에이다
    • 1,782
    • +10.27%
    • 이오스
    • 10,860
    • +33.58%
    • 트론
    • 177.2
    • +16.73%
    • 스텔라루멘
    • 760.5
    • +20.93%
    • 비트코인에스브이
    • 520,000
    • +22.93%
    • 체인링크
    • 57,950
    • -2.68%
    • 샌드박스
    • 705.3
    • -3.2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