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작년 11월 은행대출 연체율 0.34%…전월 말과 동일

입력 2021-01-14 14:45

(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

국내은행들의 11월 연체율이 0.34%로 전월 말과 유사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 현황(잠정)'에 따르면 지난 11월 말 연체율은 0.34%로 전월 0.34%과 동일한 수준으로 집계됐다.

지난 11월 중 신규연체 발생액은 1조 원으로 전월 대비 3000억 원 줄었고, 연체채권 정리규모는 1조 원으로 전월 대비 4000억 원 늘었다.

대출 종류별로 보면 가계대출 연체율은 0.24%로 전월 말 0.24% 대비 0.01%포인트 올라갔다. 주택담보대출은 0.16%로 전월 말과 유사한 수준이고, 주담대를 제외한 신용대출 등 가계대출은 0.42%로 전월 말 0.4% 대비 0.02%포인트 상승했다.

기업대출 연체율은 0.43%로 전월 말과 유사한 수준이다. 이중에서 대기업대출은 0.28%로 전월 말과 비슷했고, 중소기업대출은 0.46%로 전월 말 0.45% 대비 0.01%포인트 올라갔다. 중기대출 중 중소법인과 개인사업자 연체율은 각각 0.61%, 0.27%로 집계됐다.

은행 연체율은 은행의 보유자산 중 가장 중요한 대출채권의 질적 수준을 평가하는 지표다. 대출채권 중 납입기일 내 갚지 않고 연체상태에 있는 대출채권은 은행의 수지를 악화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947,000
    • -2.47%
    • 이더리움
    • 1,502,000
    • -2.53%
    • 리플
    • 324.4
    • -0.52%
    • 라이트코인
    • 163,600
    • -4.44%
    • 이오스
    • 3,043
    • -1.55%
    • 비트코인 캐시
    • 545,000
    • -4.05%
    • 스텔라루멘
    • 321.4
    • -2.37%
    • 트론
    • 33.43
    • -1.82%
    • 에이다
    • 410.5
    • +0.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7,700
    • -3.8%
    • 대시
    • 132,100
    • -5.37%
    • 이더리움 클래식
    • 8,730
    • -2.24%
    • 258.8
    • -5.62%
    • 제트캐시
    • 108,300
    • -5.08%
    • 비체인
    • 37.5
    • +14.33%
    • 웨이브
    • 7,840
    • -1.51%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2.6
    • -2.48%
    • 비트코인 골드
    • 13,420
    • -4.14%
    • 퀀텀
    • 3,537
    • +0.17%
    • 오미세고
    • 4,134
    • -5.6%
    • 체인링크
    • 23,890
    • +3.51%
    • 질리카
    • 81.48
    • -0.96%
    • 어거
    • 23,280
    • -1.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