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빌 게이츠,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에 "소아마비 사백신 개발 감사" 편지

입력 2021-01-13 18:04

빌앤멜린다재단, 백신 과제에 630억 원 지원

▲빌 게이츠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 공동이사장 (출처=빌 게이츠 SNS 캡처)
▲빌 게이츠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 공동이사장 (출처=빌 게이츠 SNS 캡처)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 공동이사장이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에게 소아마비 사백신 개발 성공에 대한 축하와 아동 공중보건 문제 해결에 대한 감사의 편지를 보냈다.

13일 LG화학은 사내 디지털 사보에 이런 내용이 담긴 편지를 게재했다.

빌 게이츠 공동이사장은 "소아마비 질환 해결이라는 우리 공동의 목표에 대한 헌신과 전 세계적으로 도움이 절실한 사람들에게 소아마비 사백신을 공급하기 위한 노력에 깊이 감사한다"며 "유폴리오는 향후 5년간 최소 1억8500만 회분까지 공급을 확대할 수 있는 중요한 기술로 소아마비 감염 근절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세계보건기구(WHO) 승인을 받은 유폴리오는 전 세계 아동 공중보건 문제 해결은 물론 LG화학과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의 파트너십에 있어서도 매우 중요한 이정표"라며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은 앞으로도 LG화학이 이번 소아마비 백신과 같은 개발을 지속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신학철 부회장은 답신으로 "이번 성과는 빌앤멜린다재단의 지원과 협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일"이라며 "전 세계 소아마비질환 해결은 `더 나은 미래를 위하여 과학을 인류의 삶에 연결`한다는 LG화학의 비전과도 맞닿은 중대한 목표로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과 지속해서 협력해 다른 질병에 대항하는 백신도 개발해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LG화학이 개발한 소아마비백신 '유폴리오(Eupolio)'는 독성이 약해진 바이러스를 이용해 화학적으로 바이러스의 병원성을 없애는 공정을 도입했다. 기존 백신보다 안전성이 높다.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은 2017년부터 유폴리오와 유폴리오 기반 6가 혼합백신 과제에 총 5760만 달러(약 630억 원)를 지원해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0,673,000
    • +2.93%
    • 이더리움
    • 1,375,000
    • +7.43%
    • 리플
    • 312.6
    • +2.16%
    • 라이트코인
    • 161,700
    • +4.12%
    • 이오스
    • 3,101
    • +2.99%
    • 비트코인 캐시
    • 548,000
    • +3.98%
    • 스텔라루멘
    • 327.7
    • +6.12%
    • 트론
    • 33.72
    • +3.75%
    • 에이다
    • 384.2
    • +14.0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7,900
    • +1.33%
    • 대시
    • 141,900
    • +4.34%
    • 이더리움 클래식
    • 8,775
    • +5.6%
    • 242.1
    • +3.24%
    • 제트캐시
    • 121,700
    • +7.41%
    • 비체인
    • 30.43
    • +12.29%
    • 웨이브
    • 7,415
    • +6.92%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7
    • +13.7%
    • 비트코인 골드
    • 14,220
    • +2.38%
    • 퀀텀
    • 3,407
    • +6.7%
    • 오미세고
    • 4,035
    • +5.13%
    • 체인링크
    • 23,690
    • +7.58%
    • 질리카
    • 79.33
    • +10.47%
    • 어거
    • 22,030
    • +5.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