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채권마감] 자라(추경) 보고 놀란 가슴 솥뚜껑(3차 재난지원금)보고 놀라다

입력 2020-12-29 17:39

문재인 대통령 “9조3000억 3차 재난지원금 내년 1월초 집행”
10-5년 금리차 37.1bp ‘3년7개월만 최대’..내년 발행부담속 약세 지속

(금융투자협회)
(금융투자협회)

채권시장은 강세 하룻만에 약세로 돌아섰다. 특히 국고채 10년물과 물가채가 가장 약했다. 이에 따라 국고채 10년물과 5년물 금리차는 3년7개월만에 최대치를 경신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국무회의를 주재하는 자리에서 “9조3000억원 규모의 3차 재난지원금을 내년 1월초부터 집행하겠다”고 말한 것이 부담으로 작용했기 때문이다.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발로 4차 추가경정예산까지 편성하면서 174조2830억원이라는 유례없는 국고채 발행이 이뤄진 가운데, 내년에도 발행물량(176조4000억원)이 만만치 않은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3차 재난지원금 1월초 집행 발언은 추경 편성을 떠올리기 충분했다.

연말인 31일은 국채선물시장이 휴장한다는 점에서 사실상 30일이 마지막 거래일이다. 올해 거래일이 사실상 단 하루 남았다는 점에서 연말 윈도우드레싱성 매수세가 유입될 수 있다는 관측이다. 다만, 내년 1월 12조8000억원(경쟁입찰물량 기준, 이하 동일) 규모의 국고채 발행이 예정돼 있다는 점은 물량부담으로 작용할 수밖에 없다는 점에서 약세분위기를 이어갈 것으로 봤다.. 이는 추경이 한창이던 올해 10월(13조5000억원) 이후 최대물량이다.

(금융투자협회)
(금융투자협회)
29일 채권시장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통안1년물은 0.8bp 오른 0.744%를, 통안2년물은 1.1bp 상승한 0.913%를 기록했다. 이는 각각 5월12일(0.746%)과 5월6일(0.916%) 이후 7개월만에 최고치다.

국고3년물은 1.5bp 오른 0.973%를, 국고10년물은 1.7bp올라 1.698%를 보였다. 국고30년물과 50년물은 0.5bp씩 상승해 각각 1.808%와 1.807%를 기록했다. 국고10년 물가채는 1.7bp 상승한 0.752%에 거래를 마쳤다.

한국은행 기준금리(0.50%)와 국고채 금리간 금리차를 보면 3년물은 47.3bp를, 10년물은 119.8bp를 보였다. 10-5년간 스프레드는 0.6bp 확대된 37.1bp로 2017년 5월22일(37.1bp) 이후 최대치를 경신했다. 10-3년간 금리차도 0.2bp 벌어진 72.5bp를 나타냈다. 국고10년 명목채와 물가채간 금리차이인 손익분기인플레이션(BEI)은 전날과 같은 94.6bp였다.

3월만기 3년 국채선물은 전장대비 4틱 떨어진 111.49를 기록했다. 장중엔 111.54와 111.48을 오갔다. 장중변동폭은 6틱에 그쳐 14일(4틱) 이후 최저치를 보였다.

미결제는 309계약 늘어난 32만4451계약을, 거래량은 9892계약 증가한 8만1760계약을 기록했다. 회전율은 0.25회였다.

매매주체별로는 외국인이 849계약을 순매도해 사흘연속 매도세를 이어갔다. 금융투자와 은행도 각각 297계약과 260계약을 순매도했다. 반면, 연기금등은 787계약 순매수해 이틀연속 매수세를 보였다.

3월만기 10년 국채선물은 전일보다 18틱 하락한 130.08에 거래를 마쳤다. 장중엔 130.33과 129.90을 오갔다. 장중변동폭은 43틱이었다.

미결제는 1542계약 증가한 12만7331계약을, 거래량은 5276계약 늘어난 4만6707계약을 보였다. 원월물 미결제 19계약과 거래량 1계약을 합한 합산 회전율은 0.37회였다.

매매주체별로는 은행이 807계약을 순매도해 사흘째 매도했다. 반면, 금융투자는 319계약을, 외국인은 202계약을 각각 순매수했다.

현선물 이론가의 경우 3선은 고평 1틱을, 10선은 고평 7틱을 각각 기록했다. 3선과 10선간 스프레드거래는 전혀 없었다.

▲29일 국채선물 장중 추이. 왼쪽은 3년 선물, 오른쪽은 10년 선물 (체크)
▲29일 국채선물 장중 추이. 왼쪽은 3년 선물, 오른쪽은 10년 선물 (체크)
증권사의 한 채권딜러는 “전일 미국 주가가 급등했음에도 불구하고 미국채는 강보합으로 마감했다. 이에 따라 국내 채권도 강보합 출발했다. 전일과 같이 연말요인에 단기 은행채를 중심으로 매물이 이어지며 단기채 약세가 이어졌다. 전반적으로 소강상태를 보이던 와중에 문 대통령의 9조원대 재난지원금 지급 발언이 나오면서 시장분위기가 바뀌었다. 추경 이슈가 부각되면서 급격히 악화했다”며 “이후 추경 편성없이 예산내에서 해결될 것이라는 소식이 나오면서 금리 상승폭은 축소됐다. 다만 향후 추경 가능성에 대한 부담으로 전반적으로 힘든 모습이었다. 단기물들은 장막판 수급요인들이 해소되면서 매수세로 돌아서는 모습이었다”고 전했다.

그는 또 “연말까지 실질적으로 하루를 남겨놓고 있다. 종가관리성 매수세가 유입될 것으로 예상되나, 다시 입찰에 대한 부담을 가질 것”이라며 “전반적으로 약세흐름을 이어갈 것”이라고 예상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5,211,000
    • -0.74%
    • 이더리움
    • 1,436,000
    • -2.11%
    • 리플
    • 292.4
    • -1.65%
    • 라이트코인
    • 144,400
    • -4.31%
    • 이오스
    • 2,863
    • -1.78%
    • 비트코인 캐시
    • 454,400
    • -4.48%
    • 스텔라루멘
    • 279.3
    • -2.68%
    • 트론
    • 31.97
    • -2.23%
    • 에이다
    • 367.8
    • -3.2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8,000
    • -2.59%
    • 대시
    • 111,700
    • -2.79%
    • 이더리움 클래식
    • 7,985
    • -2.62%
    • 265.9
    • +6.19%
    • 제트캐시
    • 94,600
    • -2.37%
    • 비체인
    • 31.37
    • -3.42%
    • 웨이브
    • 7,215
    • -3.86%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7.5
    • -3.02%
    • 비트코인 골드
    • 11,440
    • -0.95%
    • 퀀텀
    • 3,741
    • -1.89%
    • 오미세고
    • 3,681
    • -3.49%
    • 체인링크
    • 24,520
    • -3.99%
    • 질리카
    • 74.95
    • +2.95%
    • 어거
    • 20,190
    • -3.5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