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美 사이버먼데이 매출 12조...최고 인기 품목은 LG·삼성 TV

입력 2020-12-01 17:47

전년 대비 최대 35% 증가한 114억 달러 전망

▲미국 뉴욕에 있는 아마존 물류센터에서 소포가 운반되고 있다. 사진은 기사의 특정 내용과 관계 없음. 뉴욕/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뉴욕에 있는 아마존 물류센터에서 소포가 운반되고 있다. 사진은 기사의 특정 내용과 관계 없음. 뉴욕/로이터연합뉴스
올해 미국의 ‘사이버먼데이(추수감사절 다음 주 월요일)’ 매출이 2년 연속 사상 최대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로이터통신은 1일 어도비의 마케팅 데이터 분석 솔루션인 ‘어도비 애널리틱스’를 인용, 올해 미국의 사이버먼데이 온라인 매출은 전년 대비 15~35% 증가한 108억~114억 달러(약 11조9610억~12조 6255억 원)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당초 예상했던 최대 127억 달러를 밑도는 수치이지만, 미국 연말 판매 경쟁이 시작되는 블랙프라이데이의 사상 최고 매출액(2020년 90억 달러), 역대 최대 사이버먼데이 매출(2019년 94억 달러)을 크게 웃도는 규모다.

올해 인기를 끈 품목으로는 LG전자와 삼성전자 TV, 호버보드, 애플 에어팟 및 애플워치, 닌텐도 스위치 등이 꼽혔다. 어도비 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대와 미국 대선, 경기 부양책에 대한 불확실성 등이 소비자의 구매 행동에 영향을 미쳤고, 이는 사상 최대 온라인 매출로 이어졌다”며 “앞으로 이러한 경향은 계속돼 크리스마스까지 온라인 매출액이 역대 최고치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미국의 쇼핑 지형이 오프라인 매장에서 온라인으로 옮겨가면서 최근 몇 년 동안 사이버먼데이의 매출액은 급속하게 불어나고 있다. 특히 올해에는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속에서 감염을 피하고자 매장을 직접 방문하기보다는 인터넷을 통한 ‘손가락 쇼핑’이 더욱 두드러졌다. 이러한 추세는 사이버먼데이 직전의 쇼핑 대목 블랙프라이데이에도 확연하게 나타났다. 올해 블랙프라이데이에 미국 내 매장을 찾은 손님은 전년 대비 절반 수준으로 줄었지만, 같은 기간 온라인 판매액은 21.5% 늘어났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5,338,000
    • -2.35%
    • 이더리움
    • 1,362,000
    • -0.51%
    • 리플
    • 300.1
    • -1.57%
    • 라이트코인
    • 153,300
    • -1.98%
    • 이오스
    • 2,980
    • +1.19%
    • 비트코인 캐시
    • 473,600
    • -3.15%
    • 스텔라루멘
    • 295.5
    • -3.87%
    • 트론
    • 31.96
    • +0.09%
    • 에이다
    • 380
    • -0.3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2,300
    • -3.95%
    • 대시
    • 115,900
    • +0.35%
    • 이더리움 클래식
    • 8,165
    • -0.49%
    • 237.1
    • -2.75%
    • 제트캐시
    • 94,350
    • -2.58%
    • 비체인
    • 33.22
    • -6.26%
    • 웨이브
    • 7,145
    • -1.04%
    • 베이직어텐션토큰
    • 373.4
    • +2.08%
    • 비트코인 골드
    • 11,750
    • -2.89%
    • 퀀텀
    • 3,917
    • +21.53%
    • 오미세고
    • 3,877
    • +1.68%
    • 체인링크
    • 26,750
    • +11.86%
    • 질리카
    • 73.53
    • -2.88%
    • 어거
    • 20,930
    • -0.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