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종합] 경제 2분기 바닥 찍었다..3분기 실질GDP 2.1% 금융위기후 최고

입력 2020-12-01 09:42

명목GDP 2.8% 3분기만 반등 12분기만 최고
GNI 2.4%·GDP디플레이터 2.0% 각각 18분기·12분기만 최고
4분기 실질GDP 전기비 0.4~0.8%면 올 -1.1% 전망치 달성
올 1인당 GNI 3만1000달러 무난히 넘길 듯

실질 경제성장률(GDP)이 2%를 넘어서면서 글로벌 금융위기이후 11년만에 최고치를 경신했다. 명목 GDP 역시 3분기만에 반등에 성공해 12분기만에 가장 높았다. 국민총소득(GNI)은 18분기만에, 총체적 물가수준을 가늠할 수 있는 GDP디플레이터는 12분기만에 각각 최고치를 기록했다.

글로벌 경기회복에 따른 재화수출 증가와 무역손익 확대, 교역조건개선 등이 각각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불확실성이 큰 상황이지만 경제상황은 2분기를 저점으로 최악을 벗었다는 판단이다.

다만, 코로나19로 인해 올 역성장은 불가피한 상황이다. 한국은행은 올 GDP 전망치를 -1.1%로 예상하고 있기 때문이다. 4분기 중 실질 GDP가 전기대비 0.4%에서 0.8% 성장하면 이같은 전망치를 달성할 수 있다고 봤다.

(한국은행)
(한국은행)
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3분기 국민소득 잠정’ 자료에 따르면 3분기중 실질 GDP는 전기대비 2.1% 성장했다. 이는 속보치 1.9%보다 0.2%포인트 더 높은 것이며, 2009년 3분기(3.0%) 이후 최고치다.

다만, 지난해 같은기간과 견줘서는 -1.1%를 기록해 2분기 연속 역성장을 이어갔다. 코로나19 충격을 벗어나지 못한 모습이다. 다만 이 또한 속보치(-1.3%) 보단 0.2%포인트 상향조정된 것이다.

GDP에 물가 수준까지 반영한 명목 GDP는 전기보다 2.8% 상승해 3분기만에 플러스로 돌아섰다. 2017년 3분기(3.0%) 이후 최고치다. 전년동기와 비교해도 0.8%로 한분기 뒷걸음질 이후 상승전환했다.

박성빈 한은 국민계정부장은 “9월 산업활동이 예상보다 잘 나오면서 속보치보다 0.2%포인트 상향수정됐다”며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라는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상황 회복에 따른 재화수출이 회복된 것이 가장 크게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여전히 높은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2분기를 저점으로 최악의 상황은 벗었다는 점을 확인한데 의의가 있다”며 “4분기 실질 GDP가 전기대비 0.4%에서 0.8%를 달성하면 한은 전망치 -1.1%를 달성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실질 GNI는 전기대비 2.4%를 기록해 GDP 성장률보다 높았다. 역시 3분기만에 상승세로 돌아선 것이며, 2016년 1분기(2.8%) 이후 최고치다. 3분기 배당금 지급 축소폭이 줄면서 순수취요소소득이 줄어든 반면, 교역조건 개선에 무역손익이 크게 증가했기 때문이라는게 한은측 설명이다. 다만, 전년동기비로는 -0.1%로 2분기(-1.7%)에 이어 2분기째 뒷걸음질 쳤다.

1인당 GNI도 연말까지 원·달러 환율이 1375.4원을 넘지 않는다면 3만1000달러를 무난히 넘길 것으로 추정했다.

GDP디플레이터는 전년동기보다 2.0% 상승했다. 2분기째 오름세며, 2017년 3분기(3.7%)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원재료값 하락에 수출가격보다 수입가격이 더 많이 떨어지면서 교역조건이 개선됐기 때문이다. 이는 기업의 원가절감 노력과 함께 생산비용을 줄이는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봤다.

이밖에도 총저축률은 35.7%를 기록해 한분기만에 상승전환했다. 코로나19에 따른 거리두기로 소비가 억제된 때문이다. 국내총투자율은 30.8%로 3분기만에 감소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9,992,000
    • +0.3%
    • 이더리움
    • 1,362,000
    • -0.58%
    • 리플
    • 311.6
    • +1.33%
    • 라이트코인
    • 164,200
    • +3.73%
    • 이오스
    • 3,061
    • -0.2%
    • 비트코인 캐시
    • 544,000
    • +1.59%
    • 스텔라루멘
    • 332
    • -2.35%
    • 트론
    • 34.51
    • +3.32%
    • 에이다
    • 407.1
    • -5.0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4,400
    • +1.4%
    • 대시
    • 142,000
    • +3.65%
    • 이더리움 클래식
    • 8,395
    • -0.94%
    • 255.4
    • +3.19%
    • 제트캐시
    • 113,100
    • -0.7%
    • 비체인
    • 33.44
    • +10.4%
    • 웨이브
    • 8,430
    • +3%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3.5
    • +3.6%
    • 비트코인 골드
    • 13,840
    • +0.8%
    • 퀀텀
    • 3,590
    • +2.25%
    • 오미세고
    • 4,545
    • +10.13%
    • 체인링크
    • 23,710
    • -6.13%
    • 질리카
    • 85.49
    • +4.42%
    • 어거
    • 23,570
    • +3.8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