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검증도 안된 백신 맞으려고...중국서 뇌물·연줄 총동원 ‘암시장’ 기승

입력 2020-11-27 17:05 수정 2020-11-27 17:05

-의료진, 항만 근로자 등 대상으로 긴급사용 프로그램 실시

▲중국에서 예방효과가 검증되지 않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중국에서 예방효과가 검증되지 않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대란이 벌어지면서 암시장까지 형성됐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뇌물, 연줄까지 동원해 아직 안전성 검증이 끝나지도 않은 백신을 맞고 있다는 것이다.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등 서구 제약사들을 중심으로 백신 개발 낭보가 잇따르고 있지만 상용화까지는 시일이 소요될 전망이다. 게다가 공급 부족 우려가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중국에서도 시노팜·시노백 등 업체들이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뛰어들었지만 상용화 전 마지막 단계인 3상 임상시험을 마치지 못한 상태다.

다만 중국 정부는 이들 업체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의 긴급사용 프로그램을 실시, 코로나19 감염 최전선에서 근무하는 의료진과 항만 근로자, 외교관, 해외파견 노동자나 유학생을 대상으로 접종을 하고 있다.

이에 백신 접종 대상이 아닌 일반인들이 뇌물과 연줄을 동원해 백신을 맞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암거래까지 성행하고 있다.

블룸버그는 불법적으로 백신을 접종한 중국인10명 이상을 인터뷰하고 사례들을 소개했다.

우선 중국인들은 백신 접종 기회를 잡기 위해 연줄을 총동원하고 있다.

베이징에서 회사를 운영하는 한 중국인은 친구의 도움으로 광둥성 소재 농산물 수출 물류회사에서 일하는 것처럼 서류를 꾸며 코로나19 백신 접종 자격을 얻었다. 그는 광둥성에 직접 가서 백신을 맞기로 하고 91달러를 지불했다.

허베이성에 거주하는 제이슨은 “지인들이 중국 허베이성 관리들과의 친분을 이용해 백신 접종을 받았다”면서 “그들은 이를 특권이라고 생각한다. 아주 자랑스럽게 여긴다. 중국에서 연줄이 없으면 접종받기 힘들다”고 지적했다.

중국 정부 부처나 국영 기업 관계자일 경우 백신 접종은 더 쉬워진다.

중국 외교부 직원은 두 달 전에 시노팜의 자회사인 중국생물기술유한공사(CNBG)가 개발한 백신을 접종 받았다. 중국 관료들 가운데 상당수가 이런 방식으로 백신 접종 기회를 얻고 있다.

문제는 중국 백신의 효능과 안전성이 확인되지도 않은 상황에서 뒷거래를 통해 무분별한 접종이 이뤄지고 있다는 데 있다. CNBG는 5만 명 이상을 대상으로 하는 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3상 임상시험 예방효과 관련 데이터를 외부에 공개하지 않는 제조사들도 부지기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5,794,000
    • +2.62%
    • 이더리움
    • 1,382,000
    • +6.31%
    • 리플
    • 301.1
    • +2.07%
    • 라이트코인
    • 154,600
    • -0.19%
    • 이오스
    • 2,899
    • +0.66%
    • 비트코인 캐시
    • 479,000
    • +0.52%
    • 스텔라루멘
    • 300.8
    • +2.66%
    • 트론
    • 31.9
    • +2.97%
    • 에이다
    • 385.7
    • +6.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2,000
    • -1.94%
    • 대시
    • 118,200
    • +5.63%
    • 이더리움 클래식
    • 8,170
    • +2.64%
    • 239.7
    • +2.39%
    • 제트캐시
    • 97,550
    • +3.39%
    • 비체인
    • 34.39
    • +3.46%
    • 웨이브
    • 7,335
    • +8.11%
    • 베이직어텐션토큰
    • 372.9
    • +15.34%
    • 비트코인 골드
    • 11,860
    • +3.76%
    • 퀀텀
    • 3,286
    • +5.86%
    • 오미세고
    • 3,809
    • +4.33%
    • 체인링크
    • 25,940
    • +13.77%
    • 질리카
    • 75.99
    • +6.18%
    • 어거
    • 21,250
    • +4.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