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청소년 사이버 폭력 예방 앞장서온 삼성…10년간 300만 명 교육

입력 2020-11-27 15:00

푸른나무재단과 청소년 사이버 폭력 예방 위한 ‘푸른코끼리 포럼’ 개최

▲'푸른코끼리' 전문강사가 서울탑동초등학교 6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사이버 폭력 예방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푸른코끼리' 전문강사가 서울탑동초등학교 6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사이버 폭력 예방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은 푸른나무재단과 함께 27일 ‘2020 청소년 사이버 폭력 예방 푸른코끼리 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포럼은 청소년 사이버 폭력 예방을 위한 ‘푸른코끼리’ 사업의 일환이다.

푸른나무재단 유튜브에서 온라인으로 열리는 이번 포럼은 ‘푸른코끼리, 사이버정글 속 온(溫)택트를 제안하다’를 부제로 청소년 사이버 폭력의 실태를 공론화하고 예방 솔루션을 제안하기 위해 마련됐다.

삼성은 지난 2월 청소년 폭력 예방 전문 기관(NGO)인 푸른나무재단, 교육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협력해 전국 초·중·고등학생, 교사와 학부모 등을 대상으로 청소년 사이버 폭력 예방 교육 사업 ‘푸른코끼리’를 시작했다.

삼성전자를 비롯해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S 등 삼성 5개 전자계열사가 참여한다.

이번 포럼에서는 전문가들이 모여 스마트 기기 보급으로 인한 포노사피엔스(Phono Sapiens) 세대 등장과 코로나19로 인한 온라인 개학으로 더욱 심각해지는 사이버 폭력 문제 해결을 위한 대안을 모색한다.

‘푸른코끼리’ 사업은 올해 청소년 사이버 폭력 문제를 정의하고 진단 도구를 개발하는 연구 과제를 진행해, 교육 콘텐츠를 개발했다.

올해 10월부터 시범적으로 서울과 경기도 지역 4개 학교, 20개 학급, 450여 명의 학생을 대상으로 학교를 방문해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내년 1월부터는 전국 7개 학교, 84개 학급 1870여 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교육을 시작할 계획이다.

2021년부터는 ‘푸른코끼리’ 사업을 사이버 폭력 예방 교육을 전국으로 확대해 초·중·고등학교에서 운영하고, 10년간 300만 명을 대상으로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CSR 비전 ‘함께가요 미래로! Enabling People’ 아래 삼성 주니어ㆍ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 삼성드림클래스, 삼성스마트스쿨 등 청소년 교육 중심의 사회공헌 활동과 상생 활동을 펼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0,116,000
    • +0.75%
    • 이더리움
    • 1,364,000
    • -0.51%
    • 리플
    • 311.8
    • +1.83%
    • 라이트코인
    • 164,000
    • +3.86%
    • 이오스
    • 3,061
    • +0.1%
    • 비트코인 캐시
    • 543,500
    • +2.16%
    • 스텔라루멘
    • 332.2
    • -1.54%
    • 트론
    • 34.46
    • +3.73%
    • 에이다
    • 404.4
    • -5.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4,600
    • +2%
    • 대시
    • 141,700
    • +3.66%
    • 이더리움 클래식
    • 8,405
    • -0.71%
    • 257.3
    • +4.85%
    • 제트캐시
    • 113,300
    • -0.18%
    • 비체인
    • 33.51
    • +11.55%
    • 웨이브
    • 8,555
    • +5.16%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2.8
    • +3.54%
    • 비트코인 골드
    • 13,840
    • +1.02%
    • 퀀텀
    • 3,595
    • +3.01%
    • 오미세고
    • 4,550
    • +11.3%
    • 체인링크
    • 23,650
    • -4.74%
    • 질리카
    • 84.86
    • +4.14%
    • 어거
    • 23,590
    • +4.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