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블룸버그, 한투운용과 첫 베트남 VN30 선물 레버리지 ETF 출시

입력 2020-11-25 17:01

블룸버그는 한국투자신탁운용이 국내 시장에 신규 출시한 ‘KINDEX 블룸버그 베트남 VN30 선물 레버리지 (H)’의 기초 지수로 블룸버그 VN30 선물 지수를 채택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국내에서 출시된 최초의 블룸버그 지수 상품이다.

‘KINDEX 블룸버그 베트남 VN30 선물 레버리지 (H)’는 2017년 출시된 베트남 최초의 거래 가능 주가지수 선물인 VN30 선물을 사용해 수익률을 추적할 예정이다. 베트남 하노이 증권거래소(HNX)에 따르면 지난해 베트남 파생상품 시장의 일평균 거래량은 전년 대비 12.6% 증가한 8만8740건이다.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일평균 거래량은 2019년 대비 95% 증가한 17만3000건을 기록하며 성장 중이다. 베트남 파생상품 시장의 폭발적인 성장은 외국 자본 유입의 원동력이 되고 있으며 특히 VN30 지수를 추종하는 상품이 대상이 되고 있다.

정성인 한국투자신탁운용 정성인 상장지수펀드(ETF) 전략팀장은 “블룸버그 VN30 선물 지수를 벤치마크하는 ‘KINDEX 블룸버그 베트남 VN30 선물 레버리지 (H)’의 출시는 글로벌 지수 제공업체 리더인 블룸버그와 한국투자신탁운용의 장기적 파트너십의 시작을 의미한다”며 “특히 베트남은 정부 주도의 경제 개혁을 바탕으로 높은 경제성장률을 지속 달성 중이며 아세안 내 최대 규모의 생산기지로 외국기업 유치 경쟁력, 금융시장 선진화 등 여전히 잠재력이 매우 큰 시장”이라며 설명했다.

지 좡 블룸버그 지수 아태지역(APAC) 수석은 “한국 투자자들을 위한 독특하면서도 흥미로운 상품 출시를 지원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블룸버그는 아태지역 내 최대 규모의 채권 ETF 상품 중 일부를 지원하고 있으며 그간 입증된 성과를 바탕으로 앞으로도 빠르게 성장하는 아태지역에서 투자자 니즈에 맞게 멀티에셋 지수 상품을 수정하고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투자신탁운용은 2006년 한국 최초의 베트남 펀드를 출시한 자산운용사다. 현재 베트남 관련 약 1조5000억 원 수준의 펀드를 운용 중이며 최근 베트남 시장에 법인도 설립했다. 2016년에는 베트남 VN30 지수를 추종하는 한국 최초의 베트남 ETF를 출시했으며, 2020년 9월 기준 베트남 ETF 순자산총액은 2000억 원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5,499,000
    • -1.94%
    • 이더리움
    • 1,369,000
    • -0.22%
    • 리플
    • 301
    • -1.67%
    • 라이트코인
    • 153,900
    • -1.91%
    • 이오스
    • 2,984
    • +1.26%
    • 비트코인 캐시
    • 475,400
    • -2.78%
    • 스텔라루멘
    • 296.5
    • -3.8%
    • 트론
    • 31.94
    • -0.03%
    • 에이다
    • 381.1
    • -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2,500
    • -3.94%
    • 대시
    • 115,400
    • -0.43%
    • 이더리움 클래식
    • 8,170
    • -0.43%
    • 237.7
    • -2.5%
    • 제트캐시
    • 94,750
    • -2.52%
    • 비체인
    • 33.28
    • -6.52%
    • 웨이브
    • 7,195
    • -0.35%
    • 베이직어텐션토큰
    • 372.5
    • +2.03%
    • 비트코인 골드
    • 11,800
    • -0.92%
    • 퀀텀
    • 3,940
    • +22.36%
    • 오미세고
    • 3,897
    • +2.02%
    • 체인링크
    • 26,770
    • +11.87%
    • 질리카
    • 73.69
    • -2.4%
    • 어거
    • 20,840
    • -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