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대웅제약 '나보타', 임상시험서 남성형 탈모 치료효과 확인

입력 2020-11-25 13:13

SCI 저널인 미국피부과학회지(JAAD) 12월호에 연구 결과 게재

▲탈모부위 나보타 주사 전후 연구자 육안평가 (사진제공=대웅제약)
▲탈모부위 나보타 주사 전후 연구자 육안평가 (사진제공=대웅제약)

대웅제약의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가 남성형 탈모 치료법이 될 수 있다는 근거가 마련됐다.

대웅제약은 나보타의 탈모 개선 효과에 대한 연구자임상 연구 결과가 SCI 저널인 미국피부과학회지(JAAD) 12월호에 게재된다고 25일 밝혔다. JAAD는 피부과학 관련 분야에서 영향력 지수가 가장 높은 저널 중 하나다.

이번 연구는 남성형 탈모에서의 보툴리눔 톡신의 효과와 안전성을 확인하기 위한 목적으로 진행됐다. 연구진은 탈모 부위 약 20군데 시술 범위를 설정한 후 나보타를 4주 간격으로 총 6회 투여했다. 1회 투여 시 30유닛(U)를 주사했고, 24주간 총 180유닛(U)을 주사했다.

그 결과 치료 전과 대비해 24주차에 모발 수가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증가했다. 또 연구자의 육안 평가에서도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탈모가 개선됐다. 약물 관련 심각한 이상사례는 보고되지 않았다.

연구를 진행한 박병철 단국대학교 피부과 교수는 선행연구를 통해 나보타가 모낭세포에서 모낭의 휴지기 유도 및 탈모를 유발시키는 TGF-β1의 분비를 억제하는 효과가 있음을 확인한 바 있다.

박 교수는 “보툴리눔 톡신의 진피 모낭 주사에 의해 TGF-β1이 억제됨으로써 생장기 모발의 기간이 연장되고, 휴지기 모발 탈락이 억제돼 탈모가 감소하고 모발량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라며 “이번 연구는 남성형 탈모에 보툴리눔 톡신이 하나의 치료법이 될 수 있다는 근거를 마련했다는 점과 그 치료 메커니즘을 과학적으로 분석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라고 밝혔다.

박성수 대웅제약 나보타 사업본부장은 “나보타의 남성형 탈모에 대한 임상 연구 결과가 권위있는 국제학술지에 등재됨으로써 나보타의 차별화된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는 계기가 됐다”며 “까다로운 미국, 유럽, 캐나다 등 선진국 규제기관으로부터 인정받은 우수한 제품력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다양한 연구를 통해 글로벌 브랜드로서의 위상을 공고히 다져나가겠다”고 말했다.

박병철 교수 연구팀(단국대학교 기초 및 임상 모발 연구소)은 남성형 탈모환자에게 투여간격을 3개월로 늘리고 1회 모낭 주사 시 나보타의 용량을 증량해 탈모에 대한 더 효과 좋고 편리한 투여방법을 확인하는 후기 임상 2상 연구를 진행 중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4,297,000
    • -4.7%
    • 이더리움
    • 1,404,000
    • -6.15%
    • 리플
    • 283.2
    • -4.58%
    • 라이트코인
    • 138,100
    • -7.38%
    • 이오스
    • 2,821
    • -2.86%
    • 비트코인 캐시
    • 425,700
    • -10.21%
    • 스텔라루멘
    • 269.4
    • -6.94%
    • 트론
    • 31.94
    • -1.66%
    • 에이다
    • 351.6
    • -7.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1,800
    • -5.56%
    • 대시
    • 109,300
    • -5.86%
    • 이더리움 클래식
    • 7,770
    • -5.36%
    • 263
    • -1.83%
    • 제트캐시
    • 89,300
    • -9.66%
    • 비체인
    • 29.88
    • -8.29%
    • 웨이브
    • 6,860
    • -8.59%
    • 베이직어텐션토큰
    • 341
    • +3.49%
    • 비트코인 골드
    • 10,880
    • -7.56%
    • 퀀텀
    • 3,527
    • -6.89%
    • 오미세고
    • 3,543
    • -6.96%
    • 체인링크
    • 23,620
    • -7.45%
    • 질리카
    • 70.13
    • -6.36%
    • 어거
    • 19,810
    • -6.3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