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두산중공업, 제주 바람으로 그린수소 만든다…실증사업 추진 협약 체결

입력 2020-11-25 09:26

친환경 에너지 사업으로 최근 한 달 5000억 원 이상 수주

▲국내최대 서남권해상풍력 실증단지 모습 (사진제공=두산중공업)
▲국내최대 서남권해상풍력 실증단지 모습 (사진제공=두산중공업)

친환경 에너지 사업을 강화하고 있는 두산중공업이 그린수소 실증사업에 참여한다. 풍력발전을 활용한 그린수소 전주기 실증사업은 이번이 국내 처음이다.

두산중공업은 제주에너지공사가 주관하고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이 지원하는 ‘그린수소 생산ㆍ저장ㆍ활용 실증사업’ 추진을 위한 과제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협약에는 제주도청, 한국중부발전, 한국가스공사 등 10개 기관, 기업이 참여했다. 이번 협약으로 각 참여기관은 풍력발전에서 생산된 전력으로 수소를 생산하고, 이를 저장, 운송, 활용함으로써 탄소배출이 전혀 없는 그린수소 전주기에 대한 기술을 개발하고 실증하게 된다.

실증사업은 제주에너지공사가 보유한 동복ㆍ북촌 풍력단지에서 추진할 예정이다. 이곳에 △풍력으로 생산한 3MW(메가와트)의 전력을 사용해 하루 약 600㎏ 수소를 만드는 수소생산 시스템 △생산한 수소를 압축·저장하는 시스템 △미활용 전력을 2MWh 용량의 배터리에 저장하는 시스템 등을 구축한다.

두산중공업은 수소의 생산, 압축, 저장 등 수소플랜트 전체의 통합 설계와 감리를 진행하고, 에너지관리시스템(EMS) 개발 등을 맡는다. 총 사업비는 약 200억 원, 사업 기간은 2022년 12월까지다. 여기서 생산된 수소는 제주도에 도입 예정인 수소버스의 연료로 사용된다.

수소는 제조 방식에 따라 석유화학 공정의 부산물로 나오는 ‘부생수소’, 천연가스를 개질해 만드는 ‘추출수소’, 물을 전기분해해 생산하는 ‘수전해수소’로 구분된다.

특히 풍력 등 재생에너지로 전기를 만들고 그 전기로 물을 분해해 만든 수소는, 수소생산 전 주기에서 이산화탄소 등 환경오염 물질을 배출시키지 않아 ‘그린수소’로 불린다. 정부의 수소 로드맵에 따르면 2040년 필요한 수소공급 목표 526만 톤의 30%를 그린수소로 충당할 전망이다.

두산중공업 송용진 전략혁신부문장은 “정부가 최근 수소 발전 의무화 제도(HPS) 도입을 의결하는 등 국내에서 수소에 대한 수요는 빠르게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 수소를 비롯해 풍력, 수력 등 친환경 에너지 사업을 지속 육성하고 관련 산업 생태계 활성화에도 앞장설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두산중공업은 최근 한 달 동안 친환경 에너지 사업에서 5000억 원 이상을 계약하며 주목을 받고 있다. 10월 말 4000억 원 규모의 네팔 수력발전소, 이달 초 1200억 원 규모의 국내 첫 수소액화플랜트 계약을 잇달아 체결하며 친환경 에너지 사업에서 성과를 거두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5,449,000
    • -1.94%
    • 이더리움
    • 1,390,000
    • +1.31%
    • 리플
    • 301
    • -1.86%
    • 라이트코인
    • 153,100
    • +0.59%
    • 이오스
    • 3,030
    • +3.7%
    • 비트코인 캐시
    • 474,800
    • -1.06%
    • 스텔라루멘
    • 297.1
    • -2.27%
    • 트론
    • 32.62
    • +1.78%
    • 에이다
    • 378.3
    • -2.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2,400
    • -0.52%
    • 대시
    • 117,700
    • -0.25%
    • 이더리움 클래식
    • 8,395
    • +1.33%
    • 240
    • -0.58%
    • 제트캐시
    • 96,200
    • -0.62%
    • 비체인
    • 33.31
    • -3.06%
    • 웨이브
    • 7,280
    • +1.96%
    • 베이직어텐션토큰
    • 356
    • -6.71%
    • 비트코인 골드
    • 11,980
    • +1.53%
    • 퀀텀
    • 4,301
    • +32.67%
    • 오미세고
    • 4,069
    • +8.42%
    • 체인링크
    • 26,430
    • +5.89%
    • 질리카
    • 74.76
    • -0.45%
    • 어거
    • 21,420
    • +1.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