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전세난 갈수록 격화…서울 전셋값 상승률, 또 연중 최고치 경신

입력 2020-11-20 14:24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치솟고 있다. 이번 주 들어선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0.21% 올라 올해 들어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서울 한강변에 들어선 아파트 단지들. (고이란 기자 photoeran@  )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치솟고 있다. 이번 주 들어선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0.21% 올라 올해 들어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서울 한강변에 들어선 아파트 단지들. (고이란 기자 photoeran@ )
서울 아파트 전셋값 상승률이 또 연중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정부가 내놓은 전셋집 공급 대책 실효성에 관한 우려가 깊어진다.

부동산 정보업체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주보다 0.21% 올랐다. 올해 들어 가장 높은 전셋값이다. 2015년 11월 첫 주(0.21%) 이후 5년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 상승률은 2주 전에도 연중 최고치(0.19%)를 기록했지만 이번 주엔 그 기록을 넘어섰다.

전세난은 지역을 막론한다. 서울 시내 자치구 25곳에서 모두 전셋값이 전주보다 올랐다. 강서구(0.37%)와 강동구(0.35%), 강북구ㆍ노원구ㆍ송파구(각 0.31%) 순으로 전셋값이 가파르게 올랐다. 가을 이사철이 마무리됐지만 전셋값 고공행진이 이어지고 있다는 게 부동산114 측 분석이다.

서울 밖에서도 수도권 신도시 지역은 0.15%, 다른 경기ㆍ인천 지역은 0.14% 전셋값이 상승했다. 평촌신도시(0.27%)와 동탄신도시(0.24%), 하남시(0.23%) 등이 전셋값 상승을 주도했다.

주택 임대차보호법 개정 이후 전세 시장 상황은 갈수록 악화하고 있다. '2+2년 계약 갱신 청구권제'와 '5% 전ㆍ월세 증액 상한제' 도입으로 시장 규제가 강화되자 새로 세입자를 맞는 집주인들이 일찌감치 전셋값을 올리고 있어서다. 금리가 낮아지면서 전세를 고정적인 현금 수입을 얻을 수 있는 월세로 돌리는 집주인도 늘고 있다. 전셋값 급등에 계약 갱신을 선택하는 기존 세입자가 늘어나면서 전셋집은 더 귀해졌다.

전세난은 아파트 매매 가격까지 끌어올리고 있다. 전셋값이 치솟아 매매 가격에 육박하면서 차라리 집을 사는 게 낫겠다는 세입자가 늘고 있어서다.

이번 주 서울 아파트값은 한 주 전보다 0.06% 상승했다. 중ㆍ저가 아파트가 밀집한 노원구(0.15%)에서 상승률이 가장 높았고 중구(0.14%)와 송파구(0.13%), 강서구(0.11%) 등이 그 뒤를 이었다.

경기ㆍ인천 지역 신도시와 다른 시ㆍ군 아파트값은 각각 0.14%, 0.10% 상승했다. 상승률이 가장 높은 곳은 김포시로 한강신도시 지역은 0.28%, 다른 지역은 0.27% 아파트값이 상승했다. 최근 몇 주 새 김포시 부동산 시장은 수도권에서 몇 안 남은 비규제지역이라는 이점을 톡톡히 누렸다.

상황이 심상치 않자 정부는 2022년까지 공공 전세 주택을 11만 가구 이상 공급하겠다고 발표했다. 기존 공공임대주택 공실을 전세형으로 전환하고 민간 다세대ㆍ다가구ㆍ단독주택을 사들이는 방식이다. 부산 해운대구ㆍ수성구ㆍ동래구ㆍ연제구ㆍ남구, 대구 수성구, 경기 김포시는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했다.

임병철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전세 물건이 부족한 상황에서 전세형 주택을 집중적으로 공급하는 점은 시기적으로 의미가 있다고 볼 수 있다"면서도 "전세 수요가 원하는 지역과 주택 유형이 적절히 공급되지 못한다면 전·월세 수요를 흡수하는 데 한계가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0,231,000
    • +0.37%
    • 이더리움
    • 671,500
    • +5.76%
    • 리플
    • 766.7
    • +54.66%
    • 라이트코인
    • 98,450
    • +3.14%
    • 이오스
    • 3,940
    • +15.24%
    • 비트코인 캐시
    • 350,100
    • +11.89%
    • 스텔라루멘
    • 182.2
    • +57.2%
    • 트론
    • 39.71
    • +23.32%
    • 에이다
    • 187.3
    • +16.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2,000
    • +11.5%
    • 대시
    • 109,200
    • +8.33%
    • 이더리움 클래식
    • 8,145
    • +19.25%
    • 180.3
    • +23.16%
    • 제트캐시
    • 87,700
    • +13.02%
    • 비체인
    • 18.18
    • +7.07%
    • 웨이브
    • 8,670
    • -3.3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5.2
    • +14.72%
    • 비트코인 골드
    • 11,490
    • +9.95%
    • 퀀텀
    • 3,274
    • +12.2%
    • 오미세고
    • 4,726
    • +7.75%
    • 체인링크
    • 17,310
    • +6.52%
    • 질리카
    • 27.17
    • +6.93%
    • 어거
    • 17,650
    • +2.5%
* 24시간 변동률 기준